본문으로 바로가기
56844596 0292019121256844596 06 0602001 6.0.22-RELEASE 29 OSEN 0 false true true false 1576101060000 1576101166000 related

'공유의 집' 김준수, 집→근황 다 공개..10년 만에 지상파 TV 복귀 '성공' [어저께TV]

글자크기
OSEN

[사진=MBC 방송화면] '공유의 집' 첫 방송에서 김준수가 집과 일상을 모두 공개했다.


[OSEN=연휘선 기자] 가수 김준수가 '공유의 집'에서 집부터 최근 근황까지 모든 걸 공개했다.

11일 방송된 MBC 새 파일럿 프로그램 '공유의 집' 1회에서는 박명수, 노홍철, 김준수, AOA 찬미, 박하나의 공유 생활이 시작됐다.

김준수는 이날 방송에서 마지막 공유 멤버로 모습을 드러냈다. 주인공처럼 가장 마지막에 등장한 그를 향해 모든 멤버들의 이목이 집중됐다. 노홍철은 행여 김준수가 눈이 부실까 숙소 커튼까지 쳐주며 "우리 중에 사회적으로 제일 성공한 사람"이라고 치켜세우기까지 했다.

이에 부응하듯 김준수는 혼자 살면서도 유독 넓고 화려한 집을 공개했다. 서울 최고층 빌딩에 명품 매장을 방불케 한 드레스룸, 고급스러운 인테리어가 돋보이는 거실과 주방, 강남 한복판이 내려다보이는 야경 등 김준수의 집 곳곳이 '럭셔리' 그 자체였다.

OSEN

정작 김준수는 집까지 공개하면서도 방송 출연을 실감하지 못하고 있었다. 10년 만에 첫 지상파 TV 출연이었기 때문. 김준수는 제작진에게 "사실 실감이 안 난다. 물방울이 있는데 만지면 터질 것 같지 않나. 그런 느낌"이라며 출연 소감을 밝혔다. 그는 "안방에서 제 얼굴을 보면 실감나지 않을까 싶다"고 덧붙였다.

그만큼 달라진 방송 환경에 김준수는 어색해하기도 했다. 그는 화분에 물을 주면서도 괜히 어색함을 느꼈고, 혼잣말로 "어렵다. 자연스럽게 하는 게"라며 멋쩍어했다.

집이 유독 넓고 화려한 점도 김준수의 외로움을 자극했다. 크고 화려한 집에서도 김준수는 허기를 달래기 위해 홀로 라면을 끓여 먹었고 외로움을 달래기 위해 일부러 맛있다는 말을 크게 했다. 이를 본 박하나는 "사람 사는 거 다 똑같다"며 안쓰러워 했고, 박명수는 "너무 외로워 보인다. 저렇게 못 살겠다"고 거들었다.

OSEN

그런가 하면 김준수는 건어물 취향을 드러내기도 했다. 인덕션 같은 최신식 주방 설비를 갖춘 집에서 마른 오징어를 불맛을 살려 구워 먹기 위해 가스 버너를 따로 구입한 것.

김준수는 "오징어, 쥐포 같은 마른 안주나 건어물을 정말 좋아한다"며 직접 버너에 오징어를 구웠다. 그는 "제가 할 수 있는 요리는 오늘 다 보여드린 것 같다. 라면과 마른 오징어가 끝이다"라고 말했다.

뒤이어 그는 직접 구운 오징어를 먹으며 화려한 서재에서 컴퓨터 게임을 즐기는 소탈한 취미를 공개했다. 박하나는 다시 화려한 김준수의 집을 보며 "지금 빈부격차 느낀다"고 토로했고, 찬미는 "열심히 살아야겠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방송 말미에는 찬미와 노홍철이 김준수가 몰고 온 고가의 개인 차량을 몰고 '공유 센터'로 향하며 불안한 운전 실력으로 긴장감을 자아냈던 터. 초호화 '소유'의 삶을 살던 김준수가 '공유의 집'을 통해 어떤 라이프 스타일을 '공유'할 지 기대를 모은다. / monamie@osen.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