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844590 0292019121256844590 06 0602001 6.0.21-HOTFIX 29 OSEN 0 false true true false 1576101060000 1576101149000 related

'우다사' 호란, 오래된 지인이 썸남으로 … 박연수 토니정에 대한 속마음 공개 [어저께TV]

글자크기
OSEN

[OSEN=전은혜 기자] '우리다시사랑할수있을까'에 박연수가 "너무 미안하다"는 토니정에 대한 마음을 전한 가운데 호란의 일상과 썸남이 공개 됐다.

11일 오후 방송된 MBN '우리다시사랑할수있을까'에는 박연수가 소개팅남 정주천과 함께 남이섬 데이트를 이었다.

연수와 주천의 데이트가 이어졌다. 주천은 연수를 만나자 마자 "안 추우세요?"라고 물으면서 핫팩은 건넸다. "오늘은 연인들이 좋아할 만한 코스기는 한데 남이섬을 간다"고 했다. 주천의 차에 탄 두 사람 차 문을 열어주는 주천의 행동에 스튜디오가 술렁였다. "여자들은 저런 것도 참 설렌다"는 경란의 말이 이어졌다. 이에 동엽은 "조수석이니까 다행이지 운전석 열어주고 운전해달라는 사람도 있다"고 했다.

차에 탄 주천은 "커피 좋아하세요. 제가 아침에 그라인더로 갈아서 직접 핸드드립 해왔다"고 했다. 이에 연수는 너무 좋아하며 "향이 너무 좋다. 저 이거 다 먹어도 돼요?"라고 했다. "해보고 싶은 데이트다 있으세요?"라는 연수에게 주천은 "네 저는 번지점프"라고 했다. "둘이 같이 번지 점프를 해보면 좋을 거 같다. 살다가 힘들 때 그때 뛰어 내렸던 시간들을 상기할 수 있을 거 같다"고 했다. 연수는 "원래는 그런 거 할 수 있을 거 같았는데 이혼을 하고 나서 겁이 더 많아졌다. 지아가 같이 타달라고 했던 놀이기구도 못탔다"고 말했다.

둘은 남이섬 앞의 짚라인에 도착했다. 짚라인 엘리베이터에 탄 두 연수는 "지금 손에서 땀이 난다 현기증까지는 아니고 하체에 힘이 빠지는 게 느껴진다"고 했다. 위에 도착한 연수는 아래를 내려다보면서 "안괜찮아요!"라고 했다. 이에 주천이 그를 다독였고, 끼고 있는 장갑을 벗어서 연수의 손에 끼워줬다. 연수가 이어 짚라인에 올랐다. "저 진짜로 이러는 게 아니라"라고 하면서 횡설 수설하는 그에게 주천이 "연수씨 지금 무슨 생각 나요?"라고 수차례 물었다. 당황한 연수는 아무것도 듣지 못했고 "저한테 뭐라고 하셨어요? 저 지아 키우려면 7년은 더 살아야 하는데"라고 했다.

OSEN

짚라인에 성공한 두 사람은 부쩍 가까워진 관계를 유지했다. 함께 남이섬을 걸으면서 주변의 단풍에 감탄하는 가운데, 주천이 지아와 진욱이의 이야기를 묻자 연수가 수다를 늘어놨다. 이어 스튜디오에 있는 엄마들이 연수의 모습에 공감했다.

규한은 "남자들이 리드하는 게 좋은지 아니면 남자들이 따라와 주는 게 좋은지"라고 물어봤다. 영선은 "나는 하자고 말해주는 게 좋다. 나는 거기에 잘 스며드는 편이다. 남자가 짚라인 타자고 하면 뭐 어쩌겠어요. 오줌을 싸더라도 노력을 해봐야지"라고 했다. 은혜는 "남자가 내가 원하는 걸 알아서 잘 준비해줬으면 좋겠다"고 했다. 이에 동엽은 "신기 있는 분을 만나면 될 거 같다"고 해 스튜디오가 웃음 바다가 됐다.

연수와 주천은 글램핑을 시작했다. 서로를 위해 요리를 하는 연수와 주천. 칼이 잘 들지 않아서 애먹는 연수를 위해서 주천은 자신의 칼을 빌려줬다. 칼이 너무 잘 든다고 하면서 "지금 신난다"고 하는 연수에게 주천은 "요즘은 커플칼도 맞춘다"고 했다. 이에 연수가 신기하다는 듯 웃어 보였다. 연수는 주천의 요리를 남김없이 먹기 시작했다. 주천은 "맛있게 먹는 모습 보니까 행복하다"고 했다. 연수는 행복한 표정을 지으며 엄지 손을 들어 보였다.

연수와 주천의 속 사정이 이어졌다. "솔직히 아이들의 눈치가 많이 보인다. 쉽게 말을 못하겠다"고 했다. "배려 해준다고 아이들 이야기를 꺼내 주는 데 그런 배려까지도 마음이 아프다. 총각인데 내 아이를 본다고 하면 이사람에게 짐을 준다는 느낌이 들 거 같다"는 연수의 마음과 달리 주천은 "저는 아직 우리가 서로에 대해서 더 많이 알아야 한다고 생각하기 때문에 더 많이 만나보고 싶다"고 했다.

OSEN

이어 호란의 일상이 공개 됐다. 고양이 두마리와 함께 사는 호안의 집에는 캣타워에 이어 아기자기한 소품들이 가득했다. 호란의 집에 손님이 방문했다. 기타리스트 고원석과 바이올리스트 김유리였다. 거실에서 연습을 마친 세 사람. 이어 호란은 손님들을 위한 요리 준비를 이었다. 식탁에 마주앉은 세 사람 "연애 안하나"고 물어보는 질문에 호란은 "할 거 같아 안할 거 같아"라고 물어봤다. "나는 이 집에서 결혼 전 부터 쭉 살았는데 이 동네 사람들이 내가 여기 살고 있는 걸 안다는 게 신경 쓰이기 시작했다"는 호란.

호란은 "이 동네 아이들은 좋은것만 보고 좋은 것만 생각했으면 좋겠다"고 했고 원석은 "좋은 사람 만나서 좋은 영향을 끼치면 되지"라고 했다. "나이가 드니까 세번 데이트를 하고 결정을 해야 한다는 말이 있더라. 세번을 만나도 답이 안나오면 아무것도 아닌 관계라는 게 부담이 된다"고 했다. 호란은 "지금은, 글쎄"라는 말로 연애를 하냐는 질문에 대한 대답을 유예 했다. 이어 규한이 "하신다는 거죠?"라고 되물었고, 호란은 쑥스러운 듯 "그냥 좋게 만나고 있다"고 했다. 늦은 밤, 우다사 하우스에 호란의 썸남이 기타를 메고 등장 했다. /anndana@osen.co.kr

[사진]MBN '우리다시사랑할수있을까' 방송화면 캡처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