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844480 0242019121256844480 06 0602001 6.0.22-RELEASE 24 이데일리 1488886 false true true false 1576099940000 1576099950000 related

'마이웨이' 방은희, 두번째 이혼 심경 "숨이 막혔다"

글자크기
이데일리

‘마이웨이’ 방은희(사진=TV조선)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데일리 스타in 김가영 기자] 배우 방은희가 두번째 이혼 심경을 털어놨다.

지난 11일 방송된 TV조선 ‘인생다큐 마이웨이’에서는 방은이희 이야기가 그려졌다.

이날 방은희는 인터뷰를 통해 “건방지게 제가 제 아이에게 ‘아빠가 있어야 된다’는 생각을 한 것이다”며 “이 사람이라면 제 아이의 아빠가 될 수 있을 거라 생각했다”고 두번째 결혼을 한 이유를 설명했다.

이어 “지금도 아빠로서 괜찮은데 남편으로는 너무 사는 게 서로 다르고 너무 바쁘고 같이 대화할 시간도 없고 같이 밥 먹을 시간도 없고 그렇더라”고 이혼을 하게 된 심경을 털어놨다.

방은희는 “제가 두번째 결혼을 하고 살아가면서 오히려 더 사람들 속에 안 나오고 그랬더라”며 “결혼하고 남편이 저를 유리병 안에 가둬놓는다고 생각했다. 가족끼리 같이 밥을 먹는데 밥 먹으면서도 숨이 막히니까”라고 말했다.

이어 “어느 날 생각해보니까 제가 제 스스로를 가둬놨더라. 남들한테 두번째 결혼을 했으니까 행복하게 사는 모습 보여드려야지. 행복하게 사는 게 아니었으니까 제가 제 속으로 더 가둬놓고 제가 저를 더 점점 숨도 못쉬게 가둬놓고 있더라”고 힘들었던 시절을 털어놓기도 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