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842581 0292019121156842581 06 0602001 6.0.22-RELEASE 29 OSEN 0 false true true false 1576071480000 1576071517000 related

'99억의여자'이지훈, 윤아정 살인 → "다 서연씨 때문" 돈 챙겨서 떠났다.[Oh!쎈 리뷰]

글자크기
OSEN

[OSEN=전은혜 기자]'99억의여자'이지훈이 돈에 쫓기는 상황에서 조여정의 침착한 태도에 격분했다.

11일 오후 방송된 KBS '99억의여자'(극본 한지훈, 연출 김영조)에서는 조여정이 윤아정의 집에 자신의 돈을 숨겼다.

"경찰이 와서 다 캐묻고 갔어요. 서연씨 일단 내가 찜해둔 창고가 있어요. 거기로 옮깁시다. 내말 듣고 있어요? 돈 어디있어요" 라고 했다. 서연에게 향하는 재훈의 뒤를 태우가 밟았다. 서연은 오피스텔에서 재훈을 기다리고 있었다. 돈을 세어둔 서연. "99억이에요. 직접 세봤어요. 전부 99억 맞아요." 라고하며 재훈에게 돈을 보여줬다. 태후는 오피스텔 지하에서 재훈의 차를 찾고 있었다. 그런 태우의 눈에 서연의 차량이 눈에 들어왔다. 돈을 들고 나려는 재훈 "안된다고 했었잖아요"라는 서연. "경찰이 왔었다는 얘기 진짜예요"라고 그를 의심하기 시작했다. "서로 의심하면 망한다더니 피장파장이네"라고 그를 놀라워 했다.

오피스텔로 주인이 찾아왔다. 이에 여정은 "다 설명 할게요"라고 했고 그녀는 돈을 보고 놀라 경찰에 신고를 하려 했다. 이에 재훈은 "왜 신고를 해요"라고 화를 내고 여자를 밀쳤고, 여자는 어항에 머리를 부딪히고 바로 의식을 잃엇다. "왜 이런곳에 돈을 둬서 사고가 나게 하냐 다 서연씨 탓이다"는 그에게 서연은 "이 일로 사람이 둘이나 죽었다. 더는 안된다"고 하며 구급차를 부르려 했다. 이에 재훈은 돈을 챙겨 자리를 떠났다. /anndana@osen.co.kr

[사진]KBS ' 99억의여자' 방송화면 캡처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