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842472 0372019121156842472 06 0602001 6.0.22-RELEASE 37 헤럴드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576070398000 1576070401000 related

‘99억의 여자’ 이지훈, 돈 숨겨둔 조여정에 절망 “공범끼리 너무하다”

글자크기
[헤럴드POP=정한비 기자]

헤럴드경제

사진=KBS2 방송 화면 캡쳐


이지훈이 돈을 꺼내 숨겨둔 조여정의 행동에 절망했다.

11일 방송된 KBS2 ‘99억의 여자’에서는 조여정이 김강우를 경계해 조심스레 돈을 움직이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재훈(이지훈 분)은 돈을 숨겨놨던 우물을 찾아갔다. 텅 빈 우물에 이재훈은 “어디 갔어”라며 절규했다.

이재훈은 정서연(조여정 분) 집 앞을 찾아갔다. “돈이 없어졌다. 알고 있냐”는 이재훈의 말에 정서연은 “내가 갔었다”고 답했고 이재훈은 안심했다. “돈은 어딨냐”는 이지훈의 말에 정서연은 “안전한 곳에 있다”고 답했고 이재훈은 “그러니까 어딨냐”고 캐물었다. 정서연은 “때가 되면 알려주겠다”고 말했다.

이재훈은 “재단에 문제가 생겼다. 시간 끌지 말고 그냥 얼른 나누자”고 말했다. 정서연은 “별장에 갔을 때 누군가와 만났다. 돈 주인이 보낸 사람인지도 모른다”며 “그 큰 돈을 한꺼번에 움직일 수는 없다. 합법적인 돈으로 만들어야 나도 재훈씨도 안전하다”고 말했다.

이재훈은 “근데 이러다 서연씨 잠수 타면 난 어떡하냐. 닭 쫓던 멍멍이 되는 거냐”며 “명색이 공범끼리 너무하다”고 말했다. 정서연은 “날 의심한다면 그 돈 다 불태워버리겠다. 의심하기 시작하면 끝이 없다. 그걸 바라냐”고 말했다.

이지훈은 “다섯 장만 달라”고 했지만 정서연은 “5만원짜리 하나 줄 수 없다”고 말해 이지훈을 절망케 했다.

popnews@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POP & heraldpop.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