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764775 0292019120956764775 06 0602001 6.0.22-RELEASE 29 OSEN 0 false true true false 1575817980000 1575818482000 related

'구해줘 홈즈' 의뢰인, 대형견x신생아 위한 '아메리카 컨트리 하우스' 선택 [종합]

글자크기
OSEN

[OSEN=전미용 기자] 의뢰인이 덕팀의 '아메리카 컨트리 하우스'를 선택했다.

8일 방송된 MBC 예능 '구해줘 홈즈'에서는 포천 매물을 찾아나선 복팀과 덕팀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대형견을 키우는 임산부 가족이 의뢰인으로 등장했다. 현재 반려견과 함께 빌라에서 거주 중인 의뢰인 부부는 12월 말 출산을 앞두고 갓난아이와 반려견이 함께 생활할 수 있는 집을 찾고 있다고 전했다.

이들은 방이 3개 이상이고 반려견이 뛰어놀 수 있는 마당이 있는 집을 원했고. 포천시로 이사를 희망했으며 남편 직장까지 차량으로 1시간 이내에 있는 곳을 바랐다. 예산은 매매가 최대 3억 5천만 원까지 가능하다고 밝혔다.

이에 덕팀이 먼저 매물을 알아보기 위해 정종철과 김숙이 포천으로 향했다. 정종철은 "의정부에 어머니가, 포천시에 삼촌댁. 양주에 제 공방이 있다, 이쪽은 제 구역이다"라며 자신감을 드러냈다. 김숙 역시 "맞춤형 코디"다라며 뿌듯해했다.

두 사람은 일단 공기가 너무 좋고 병풍처럼 펼쳐진 그림 같은 풍경이 정말 멋지다고 말했다. 이어 '아메리카 컨트리 주택'의 하늘색 주택을 매물을 둘러봤다. 문을 열자 편백나무 우드 인테리어가 확 사로잡았고 거실 반을 차지하는 햇살로 채광이 좋았다.

이어 가벽을 설치해 주방과 거실을 나눠 깔끔했다. 큰 방과 널찍한 다용도실로 수납공간이 확보됐다. 이에 정종철은 넓어서 나쁠 건 하나도 없다고 말했다. 이어 정종철은 집안 내부의 자재들을 보며 꼼꼼하게 설명하고 인테리어 팁까지 전했다. 대지면적 86평 , 집구조가 남향인 이 주택의 매매가는 3억 1천만원.

OSEN

이어 두 사람은 대저택 느낌이 물씬 나는 '샹들리에 하우스'를 선보였다. 현관문을 열자 고고한 자태를 풍기는 화이톤의 내부가 눈길을 사로잡았다. 방안 역시 화이트톤과 샹들리에 조명으로 꾸며졌다. 이어 2층으로 향했다. 이곳에도 샹들리에가 있었다.

이에 총 8개의 샹들리에가 방을 환하게 비췄다. 이곳은 남편 직장과의 거리가 58분으로 단점이 있었으나 매매가가 3억 2천만원으로 협의가 가능하다는 단점이 있었다.이에 두 사람은 '상들리에 하우스'를 선택했고 주인을 만나 최종가 3억 1천만원으로 협의를 했다고 밝혔다.

OSEN

한편 복팀은 복팀의 홍현희와 박나래, 슬리피, 애견 퓨리와 함께 포천 소흘읍으로 매물을 찾아나섰다. 박나래는 "이 집은 다복이를 위한 집이다. 이 집은 현재 기쁨이라는 대형견을 키우는 집이다. 그래서 기쁨 주고 다복 받는 집"으로 정했다고 말했다. 이에 홍현희는 "기쁨 주고 사랑받는 S? .SBS 아니냐"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주택을 살펴봤다. 마당 반대편에는 바비큐 그릴이 있었고 초록빛 테라스까지 자리잡고 있었다. 이에 슬리피는 "여기가 별다방이다"라며 좋아했다. 홍현희 역시 "기쁨 포인트가 몇 개인지 모르겠다"고 말했다. 주인분은 이곳에서 좋은 일이 많이 생겼다고 전했다.

나무 대문을 열고 들어가자 박공지붕과 아치형 창문이 시선을 사로잡았다. 거실 한쪽에 반려견을 위해 자체 제작한 울타리 역시 눈에 띄었다. 이에 패널들은 '진짜 감동이다'라고 말했다. 거실을 지나 블랙&화이트의 주방이 넓게 펼쳐졌다. 100평의 이 집의 매매가는 3천 5천만원.

이어 세 사람은 반려견을 위한 <기쁨 주고 다복 받는 집>을 최종 선택했다. 하지만 의뢰인은 최종선택 매물이 아닌 덕팀이 선보인 첫 매물 '아메리카 컨트리 하우스'를 선택했고 두 팀은 무승부가 됐다.

/jmiyong@osen.co.kr

[사진] 구해줘 홈즈 방송화면 캡처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