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764109 0722019120856764109 05 0501001 6.0.22-RELEASE 72 JTBC 0 false true true false 1575808080000 1575813747000

숨죽인 12초 '70m 질주'…손흥민 환상골에 전세계 '들썩'

글자크기
JTBC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앵커]

호나우두, 메시, 마라도나… 오늘(8일) 손흥민의 골을 보고 팬들이 떠올린 축구 전설들입니다. 70m를 치고 달리면서 여러 명의 수비수 그리고 골키퍼까지 제치고 넣은 이 골이 오늘 하루 전 세계 축구계를 달궜습니다.

온누리 기자입니다.

[기자]

< 토트넘 5:0 번리|프리미어리그 >

손흥민이 도움을 올린 토트넘의 첫 골.

해리 케인은 엄청난 힘으로 골망에 공을 꽂아 넣었습니다.

[스티브 니콜/ESPN 축구 분석가 : 보통의 경우, 케인의 이 골은 '최고의 골'로 뽑히죠. 그러나 손흥민이 최고였어요. 이보다 더욱 좋았죠. (두말할 것도 없죠.)]

이번엔 축구 역사 최고라 부를 만한 골이 터졌습니다.

토트넘 페널티 지역에서 공을 받아 70m 넘게 달려가 넣은 골.

12초 동안, 12번의 터치로 차 넣은 공은 마법처럼 골망을 흔들었습니다.

그 사이 운동장 곳곳에 있던 상대 수비수들이 손흥민에게 달려들었지만 아무도 공을 뺏지 못했습니다.

총 7명의 수비수 그리고 골키퍼까지 제치고 넣은 골에 모두가 흥분했습니다.

[현지 해설 : 정말 환상적입니다. 세계적 기량이죠. 번리 팀 전체를 뚫어낸 대단한 골, 이번 시즌 이보다 더 훌륭한 골은 없었습니다.]

[손흥민/토트넘 : 알맞은 타이밍에 전력질주를 시작했고, 2~3초 뒤 놀랍게도 골대에 도착했어요. 엄청난 거리를 뛰고 나니 정말 힘들었습니다.]

해외에서는 하루종일 이 골을 주목해달라며 특별한 수식어를 붙였습니다.

"1986년의 마라도나가 아니냐"고, "메시 스타일의 골"이라고, 또 기술과 기교, 의지가 어우러진 장엄한 연출이라고 찬사가 이어졌습니다.

[조제 모리뉴/토트넘 감독 : 이 골이 터지기 전부터 내 아들은 손흥민을 '손나우두'라고 불렀어요. 오늘 보니 '손나우두'가 맞네요.]

그저 멋지기만 한 게 아니라 의미도 깊은 골이었습니다.

손흥민은 시즌 10번째 골을 만들면서 네 시즌 연속 두 자릿수 득점에도 성공했습니다.

(*저작권 관계로 방송 영상은 서비스하지 않습니다.)

온누리 기자 , 유형도

JTBC, JTBC Content Hub Co., Ltd.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by JTBC, JTBC Content Hub Co., Ltd.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