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753938 0372019120756753938 06 0602001 6.0.21-HOTFIX 37 헤럴드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575719988000 1575719990000 related

‘놀토’ 이해리 활약으로 받쓰 1차만에 성공…강민경은 ‘레전드’ 대활약(종합)

글자크기
[헤럴드POP=정한비 기자]

헤럴드경제

사진=tvN 방송 화면 캡쳐


다비치 이해리, 강민경이 대활약을 보여줬다.

7일 방송된 tvN ‘놀라운 토요일-도레미마켓’에서는 다비치 이해리, 강민경이 출연해 받아쓰기에 도전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1라운드 음식은 튀긴 굴을 넣은 ‘굴 버거’였다. “생굴을 못 먹는다”는 피오의 말에 다들 화색을 보였다. 박나래가 “이건 튀긴 굴이야”라고 했지만 강민경은 “안에는 다 안 익었지. 억지로 먹으면 탈 나”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도전곡 발표를 앞두고 MC 붐은 “그동안 어려웠던 가수로 누가 있었냐”고 물었고 강민경은 “악동뮤지션”이라고 대답했다. 이어 “우리 딕션 진짜 좋은데 왜 문제로 출제가 안 되냐”고 물었고 모두들 “딕션이 좋으니까 안 나오지”라고 답해 ‘놀토 레전드’의 엉뚱함을 보여줬다.

1라운드 도전곡은 현인의 ‘신라의 달밤’이었다. 탄생 100주년을 맞은 놀토 최연장자 가수의 등장에 모두들 신동엽에게 “동년배냐. 같이 활동했냐”고 놀려 신동엽을 당황케 했다. 여태까지 누적 원샷 횟수 꼴찌였던 신동엽은 최연장자답게 원샷을 차지했다.

첫 시도에 도전한 이해리는 고퀄리티 가창력을 선보였다. 이후 정답 실패로 터진 강냉이에 크게 놀란 이해리의 모습에 강민경은 “언니 그거 몰랐지”라고 말했다. 놀토 멤버들은 “언니한테 말 안 해줬냐. 몰랐냐”며 즐거워했다.

2차 시도의 난관은 마지막 네 글자였다. 피오는 “메가톤바로 들린다”고 했지만 이해리가 “아니다.맺었던가다”라고 말하며 아무도 듣지 못한 부분을 풀어내 멤버들로부터 “오늘의 셰프님이다”라는 칭찬을 들었다.

2라운드 도전곡은 이효리의 ‘깊이’였다. 1차 듣기 후 모두 멘붕에 빠졌지만 이해리는 “저 이거 한번에 맞혀도 돼요?”라고 물으며 자신감을 보였다. 이해리의 정답판을 본 강민경도 “진짜 일 냈어요”라고 말해 1라운드에 이은 이해리의 활약을 예고했다.

그러나 신동엽은 “지금까지의 경험으로 볼 때 자신 있게 한번에 맞혀도 되냐고 물어본 사람들은 항상 결과가 좋지 못했다”고 말했다. 하지만 이해리는 다른 사람들이 잡아내지 못한 정답부터 가창까지 완벽한 모습을 보여줬다. 완벽한 이해리의 모습에 강민경은 “분량이 걱정된다”고 말했고 붐은 당황하는 모습을 보였다. 원샷은 모두의 예상대로 이해리였고 모두들 성공을 기대했다.

붐은 “글자 수도 딱 맞아요? 어떻게 그렇게 됐지?”라며 허망해 해 모두를 웃게 했다. 1라운드에서 쓰지 않은 다시 듣기 찬스도 남아있어 환호하는 멤버들에게 붐은 “아직 방송 중이다. 집중해달라”고 말했다. 신동엽은 입짧은햇님에게 “햇님아. 이 근처에 전복돌솥밥 맛집 있어”라고 말하며 1차 시도 성공을 기대했다.

다시 듣기 찬스 사용 후 멤버들은 “카메라 감독님을 일찍 퇴근한다고 신나셨다”며 성공을 예감했다. 붐은 분량이 걱정되는지 계속 이효리의 프로필을 읊고 “오늘은 멜로디 틀리는 지도 보겠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해리의 활약으로 2라운드 1차 시도 만에 성공을 이뤘다.

popnews@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POP & heraldpop.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