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749769 0032019120756749769 05 0506001 6.0.22-RELEASE 3 연합뉴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75677377000 1575677382000

최강희 감독 이끄는 상하이 선화, 中 FA컵 우승…김신욱 득점포

글자크기
연합뉴스

트로피 들어 올린 상하이 선화
[AFP=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최송아 기자 = 최강희(60) 감독이 이끄는 상하이 선화가 중국축구협회(FA)컵 정상에 올랐다.

상하이 선화는 6일(현지시간) 중국 상하이의 훙커우 스타디움에서 열린 산둥 루넝과의 2019 중국 FA컵 결승 2차전 홈 경기에서 후반 15분 김신욱을 시작으로 3골을 몰아치며 3-0으로 승리했다.

지난달 1일 원정 1차전에서 페널티킥으로 실점해 0-1로 졌던 상하이 선화는 1·2차전 전적 1승 1패, 합계 점수 3-1을 기록해 역전 우승을 차지했다.

이번 우승으로 상하이 선화는 2020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 출전권을 확보했다.

지난해까지 K리그1 전북 현대를 이끌다 중국에 진출한 최강희 감독은 톈진 취안젠의 운영이 어렵게 되며 얼마 못 가 팀을 떠나야 했고, 2월 합류한 다롄 이팡에서는 성적 부진이 이어지며 5개월 만에 물러나 순탄치 않은 중국 생활을 이어갔다.

그러나 7월 초 키케 산체스 플로레스(스페인) 감독의 사임으로 공석이 된 상하이 선화에 부임해 도전을 이어갔고, 트로피까지 챙기며 성공적인 첫해를 보냈다.

연합뉴스

김신욱의 골에 기뻐하는 상하이 선화 선수들
[구단 홈페이지 캡처]



최 감독의 부름을 받고 상하이 선화에 합류한 김신욱은 우승의 선봉장 역할을 했다.

한 골 열세를 떠안은 채 나선 2차전에서도 상하이 선화가 추격하지 못하던 후반 15분 김신욱은 발리슛으로 골문을 열어 1·2차전 합계 점수 1-1을 만들었다.

기세가 오른 상하이 선화는 후반 36분 스테판 엘 샤라위, 2분 뒤엔 알렉상드르 은둠부가 한 골을 더 보태 역전극을 완성했다.

songa@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