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749004 0372019120756749004 06 0602001 6.0.22-RELEASE 37 헤럴드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575669030000 1575669036000 related

[어게인TV] 종영 '천리마마트' 이동휘X김병철, 천리마마트 지켰다.. 직원들 애사심↑

글자크기
헤럴드경제

/사진= tvN '쌉니다 천리마마트'


[헤럴드POP=나예진 기자]천리마마트 직원들의 애사심과 동료애는 더욱 깊어졌다.

지난 6일 방송된 tvN 금요드라마 '쌉니다 천리마마트'에서는 모든 비리를 공개하며 천리마마트를 지키는 정복동(김병철 분)과 문석구(이동휘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권영구(박호산 분)는 “네가 갖고 있는 계약서는 조작 가능성이 농후한 복사본이다. 네 손엔 처음부터 아무 것도 없었던 거다”라며 정복동에게 의기양양했다. 정복동이 가지고 있는 횡령 증거로는 계약서 사본이 유일하다고 생각했던 것. 하지만 권영구와 김갑(이규현 분)의 횡령 증거 원본을 가지고 있는 사람은 다름 아닌 문석구였다. 정복동은 처음부터 이 사실을 눈치채고 있었고, 권영구는 뒤늦게 이 사실을 알았다.

문석구가 증거를 가지고 있는 것을 안 권영구는 그를 불렀다. 이후 “네가 갖고 있는 자료를 가장 비싼 값을 치를 사람은 나라는 걸 명심하라”며 천리마마트를 없애는 대신 본사로 들어와 함께 일할 것을 제안하기도. 고민하던 그는 조미란(정혜성 분)에게 “본사에서 일할 때 기분이 어떠셨냐. 제게 본사는 선택받은 사람만 들어갈 수 있는 곳이자 저 같은 사람은 잘못한 게 없는데도 괜히 쪼그라드는 곳이었다”며 권영구의 제안을 털어놨다. 그의 말을 경청하던 조미란은 “후회가 덜 되는 쪽으로, 마음가는 대로 하시라”며 웃어 보였다.

이에 문석구는 정복동과 직접 김대마(이순재 분)를 찾아가 김갑과 권영구의 횡령 증거 자료를 내밀었다. “이 곳에는 자부심을 가지고 일하는 직원들이 있다. 성실하고 묵묵하게 일하면서 회사를 사랑하고 일자리에 감사하며 열심히 살아가는 사람들이 있다. 윗분들의 이익과 편의에 따라 마트가 좌지우지되는 것은 부당하다고 생각한다”고 소신을 이야기하기도. 갑작스러운 말에 권영구는 당황하며 발뺌했지만, 직접 모든 증거를 확인한 김대마는 분노하며 그와 김갑을 섬으로 좌천했다. 반면에 문석구에게는 “자네같은 직원이 대마그룹에 있어서 다행”이라며 과장 승진을, 정복동에게는 본사로 들어올 것을 명하기도. 섬으로 좌천된 권영구, 김갑, 박과장(배재원 분)은 육체적인 노동에 힘들어하면서도 서로 의지하며 웃음을 잃지 않았다.

정복동이 대마그룹의 사장이 됐다는 것을 안 마트 직원들은 절망했다. 그가 영전한 것은 잘된 일이지만, 자신의 도와준 사람을 다시 보기 힘들다는 사실에 섭섭함을 감추지 못했던 것. 직원들이 눈물을 흘리던 중, 정복동은 태연하게 마트로 돌아왔다. 어떤 좋은 제안을 받아도 그 역시 마트 직원들을 놓을 수 없었던 것. 그의 말을 들은 직원들은 뛸 듯이 기뻐했고, 조미란 역시 계속 마트에 남기로 결정했다. 조미란의 결정을 들은 문석구 역시 크게 기뻐했다.

이후 정복동은 직원들을 위해 깜짝 선물을 준비했다. 최고급 디자인을 자랑하는 카드 사원증에 매달 30만원의 보너스를 입금해주기로 한 것. 정복동은 직원의 이름을 호명하며 한 명 한 명에게 사원증을 건넸고, 직원들은 상장을 받은 듯 벅찬 마음을 표현했다. 이후 천리마마트의 상승세는 멈추지 않았고, 정복동은 연말을 맞이해 또 다른 이벤트를 기획했다. 정복동의 범상치 않은 계획을 안 문석구는 손사래를 치며 말렸지만, 정복동은 “나의 미친 상상력과 너의 운빨만 있으면 우린 뭐든지 할 수 있다”며 미소 지었다.

popnews@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POP & heraldpop.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