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746193 0372019120656746193 06 0602001 6.0.22-RELEASE 37 헤럴드경제 39226194 false true true false 1575624557000 1575624561000 related

'프듀' 논란ing‥청탁 의혹 받은 에잇디·어라운드어스 "절대NO"-울림·스타쉽 '침묵'[종합]

글자크기
[헤럴드POP=박서현기자]

헤럴드경제

'프로듀스' 시리즈 포스터


'프로듀스' 조작 의혹이 진실이 조금씩 드러나면서 사태는 점점 커지고 있다. 이번에는 청탁 의혹을 받은 소속사로 에잇디크리에이티브, 어라운드어스, 스타쉽엔터테인먼트, 울림엔터테인먼트가 언급돼 충격을 안겼다.

6일 한 매체는 엠넷 '프로듀스101' 시리즈를 책임졌던 안준영PD에게 방송 당시 향응을 제공한 연예기획사가 스타쉽엔터테인먼트, 울림엔터테인먼트, 에잇디크리에이티브, 어라운드어스인 것으로 확인됐다고 보도했다.

그리고 이에 대해 가장 먼저 에잇디크리에이티브 측은 부인을 하고 나섰다. 에잇디 측은 공식 보도자료를 통해 "현재 프로듀스101 제작진 접대와 관련하여 거론이 되고 있는 류 모씨는 당사에서 음반 PR 업무를 전담하여 맡은 적은 있으나 지난해 이미 본인 기획사 앙팡테리블을 설립하여 본사와는 관계가 없다"고 청탁 의혹을 부인했다.

이어 "본사는 류 씨가 설립한 앙팡테리블의 소속 연습생이 프로듀스X 출연 과정에서 조사를 받은 것으로 알고 있고, 저희 에잇디크리에이티브는 본 순위 조작 관련하여 그 어떠한 조사도 받은 적이 없으며, 접대한 사실조차 없다"고 강하게 입장을 전했다.

또한 어라운드어스 역시 "관계유지를 위한 만남은 있었으나 절대 청탁은 하지 않았다"고 부인했다.

그러나 현재 울림은 "확인 중", 스타쉽은 묵묵부답으로 별다른 입장을 내놓지 않고 있다.

앞서 검찰은 지난 5일 국회에 공소장을 제출했다. 이 공소장에 따르면 '프로듀스101 시즌2'에서는 워너원 멤버 중 한명을 조작으로 데뷔시켰다는 내용과 아이오아이가 탄생한 '프로듀스101 시즌1'에서는 1차 탈락자 투표 결과를 바꿨다. 또한 아이즈원과 엑스원이 탄생한 '프로듀스48'과 '프로듀스X101'은 파이널 생방송 전 데뷔조 12명을 미리 정해뒀다고 명시됐다.

이와 관련해 엠넷 측은 헤럴드POP에 "아직 공소장을 확인 중에 있다. 공소장 확인 후 입장 정리할 수 있을 것 같다"고 밝혔다.

한편 '프로듀스' 시리즈 조작 의혹으로 검찰에 기소된 김용범CP와 안준영PD 등 5명은 오는 20일 오전 서울중앙지법에서 업무방해와 사기 등 혐의로 첫 공판준비기일을 갖는다.

popnews@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POP & heraldpop.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