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675786 0972019120356675786 06 0602001 6.0.18-RELEASE 97 스포츠투데이 0 false true true false 1575379729000 1575379927000 related

'사람이 좋다' 곽정은 이혼으로 발견한 나, 칼럼과 함께 성장한 삶[종합]

글자크기
스포츠투데이

곽정은 / 사진=MBC 휴먼다큐-사람이 좋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투데이 이소연 기자] 인간 곽정은의 이야기가 공개됐다.

3일 방송된 MBC '휴먼다큐-사람이 좋다'에서는 칼럼니스트 곽정은의 이혼과 사랑, 칼럼니스트로서의 삶이 공개됐다.

IMF 시절 고된 취업난 속에서 '글'을 잘 쓴다는 특기를 알게 됐다는 곽정은. 잡지에서 연애·섹스 칼럼을 연재하며 사랑받게 됐다. 곽정은은 당시에 대해 "참 목숨 걸고 일했던 기억이 난다. (인쇄 전에) 너무 기다려야 하고 후반부 작업이 많으니까 다리 올리고 등에 기대서 얼굴에 종이 한 장 올리고 잠들면 '곽 형사 수사는 어떻게 되가' 그러고"라면서 웃음을 자아냈다.

곽정은은 자신이 칼럼을 쓰게 된 이유에 대해 “그만큼 연애를 잘 하고 싶었기 때문이다. 인간으로서 성장하는 과정에서 칼럼도 성장했다. 그 과정에서 사람들과 많이 소통한 게 큰 힘이 됐다”고 털어놨다.

곽정은은 2013년 토크쇼 ‘마녀사냥’ 출연으로 인생의 전환점을 맞았다. 연애와 성에 대한 솔직하고 거침없는 발언이 이슈가 되면서 네티즌들 사이에서 곽정은 어록까지 만들어지며 큰 인기를 얻게 된 것. 이후 그는 13년간의 잡지 기자 생활을 정리하고, 작가 방송인 강연자로 활약하며 바쁜 날들을 보내고 있다.

곽정은은 TV 출연에 대해 "부담이 없는 건 아니지만 이런 프로그램에 참여할 수 있다는 걸 감사하게 생각하고 있다"고 털어놨다.

방송 노출이 잦아지면서 그가 방송에서 했던 발언이 논란으로 불거지기도 했다. 악플러들의 공격에 대해 그는 "악플은 대중에게 노출돼 자신의 메시지든 자신의 모습이든 보여지는 역할을 택한 사람이라면 피할 수 없는 문제들이 아니더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소수의 사람들이 많은 댓글을 쓰고 있는 현실을 알고 있다. 개인적인 공격이 아니라 곽정은으로 대표되는 여성에게 가해지는 폭력적인 멘트라고 생각한다. '아 또 그런 시각'이라고 생각하면, 그것이 저를 막지는 못한다"고 소신을 밝혔다.

곽정은이 이혼하고 혼자 산지도 벌써 10년이 됐다. 기자 시절, 잡지사에서 능력을 인정받으며 평범한 직장생활을 하던 그에게 서른이 되자 알 수 없는 위기감이 찾아왔다. 주변 친구들의 결혼 소식에 자신도 남들처럼 가정을 꾸려야 할 것 같은 의무감에 사로잡혔다.

결국 만난 지 2주 된 남자와 결혼을 결심하게 됐다. 하지만 결혼 생활을 하며 인생 최고의 외로움을 느꼈고, 결혼한 지 1년이 채 되지 않아 이혼을 결정했다. 이혼은 그에게 혼자 사는 삶의 중요성을 발견할 수 있게 했다.

혼자 공원을 가고, 좋아하는 식당에서 혼자 밥을 먹에서 더 큰 행복함을 느낀다는 곽정은. 곽정은은 "결혼은 아픈 체험이 맞다. 얼마나 많은 사람들이 연결돼 있냐"고 운을 뗐다.

그러면서 "죽을 때까지 이 사실은 머릿속에서 떠나지 않을 것이다. 하지만 이혼했다면, 그 운동을 했다가 다쳤다면 다시 일어나야 하는 거다"고 덤덤하게 말했다.

곽정은은 "내가 가장 불안정했을 때 한 선택이 결혼이었고, 이혼하고 떨어진 에너지를 끌어올리는 과정에서 내가 누군지 알게 됐고, 그걸 알게 되면서 인생에 다른 길이 펼쳐졌다고 생각한다"고 소신을 밝혔다.

최근 다니엘 튜더와 3개월 공개 열애 끝에 결별한 곽정은. 그가 남자친구와 이별에 대해 쓴 글이 화제를 모으기도 했다.

곽정은은 "예전에는 어떤 사람과 만나고 헤어졌을 때 힘들었던 것 같다. 억울하고 분노하고"라고 운을 뗐다.

이어 그는 "그런데 이제는 마음에 대해 공부하고 있고, 이것이 내게 줄 수 있는 평온과 행복이 있었으니 이런 아픈 감정도 당연히 줄 수 있구나 생각하고 강물에 예쁜 꽃잎 하나 띄워 보내듯이 '잘 가' 이렇게 할 수 있는 태도가 성숙하지 않을까 싶다"고 덧붙였다.

곽정은은 명상 및 대학원에서 상담심리학을 공부하며 사랑에 대해 완전히 다르게 접근하게 됐다고 고백했다.

곽정은은 "제가 주고 싶은 것은 위로, 힐링에서 멈추지 않는다. 핵심은 메시지"라 강조하며, "사람들에게 좋은 선한 영향력을 발휘하는 것. 그게 저의 지향점이다"면서 앞으로도 칼럼니스트로서 활발하게 활동하고 싶다는 바람을 전했다.

[스포츠투데이 이소연 기자 ent@sto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