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439572 0772019112256439572 06 0601001 6.0.20-RELEASE 77 텐아시아 0 false true true true 1574382685000 1574382701000 related

‘트래블러’ 강하늘X안재홍X옹성우, 아르헨티나로 떠난다...내년 2월 방송

글자크기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텐아시아

‘트래블러’ 강하늘(왼쪽부터), 안재홍, 옹성우. /사진제공=각 소속사


JTBC 예능 프로그램 ‘트래블러 : 배낭 멘 혼돈의 여행자’ 아르헨티나 편(이하 ‘트래블러’)이 오는 2020년 2월 첫 방송을 한다.

지난 2월 첫선을 보인 ‘트래블러’는 오직 여행자의 시선으로 여행을 말하는 다큐멘터리 형식의 여행 프로그램이다. 스타들은 제작진의 개입 없이 스스로 여행의 모든 순간들을 모험하고 만끽하며 진짜 ‘나’를 돌아본다.

여행 프로그램의 새로운 장을 열었던 ‘트래블러’는 내년 2월, 드라마 ‘동백꽃 필 무렵’에서 전국의 안방 1열을 사로잡은 강하늘과 ‘멜로가 체질’에서 매력적인 입담을 펼친 안재홍, 그리고 ‘열여덟의 순간’을 통해 아름다운 청춘을 기록한 옹성우와 함께 다시 여행을 떠난다.

세 명의 스타가 함께 가는 여행지는 넉넉하고 풍만하나 척박하고 거친, 지구 반대편 가장 먼 나라 아르헨티나. 예술과 열정이 살아 숨 쉬는 아르헨티나의 심장 부에노스아이레스부터 조나단 스위프트가 ‘걸리버 여행기’의 영감을 얻었다는 거인들의 땅 파타고니아, 그리고 남극으로 가는 입구인 남아메리카 대륙의 최남단 땅끝까지. 땅덩이가 너무 커서 하루에 4계절이 모두 있다는 이 나라를 3명의 트래블러가 어떻게 여행할지, 어떤 이야기를 들려줄지 기대를 모으고 있다. 매회 감각적인 영상과 음악으로 시청자를 놀라게 했던 프로그램인 만큼 와인과 탱고의 고장으로만 알려진 아르헨티나의 숨은 매력 또한 확인할 수 있다.

지난 편에 이어 ‘트래블러’ 아르헨티나 편 역시 여행 전문가로 구성된 제작진이 함께한다. ‘아는 형님’의 연출자이자, 유라시아를 횡단 여행하고 포토에세이 ‘지구별사진관’을 출간한 최창수 PD와 ‘방구석1열’을 연출한 김재원PD가 연출을 맡는다. 작가로는 30여 개국을 여행하며 여행에세이 ‘서른, 결혼대신 야반도주’를 출간한 김멋지 작가가 함께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재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