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427750 0772019112156427750 06 0601001 6.0.18-RELEASE 77 텐아시아 0 false true true true 1574323180000 1574323202000 related

'동백꽃 필 무렵' 이정은, 가슴 저릿하게 만드는 명연기

글자크기
[텐아시아=우빈 기자]
텐아시아

‘동백꽃 필 무렵’ 이정은 / 사진=KBS2 방송화면


배우 이정은이 KBS2 수목드라마 ‘동백꽃 필 무렵’으로 눈물, 콧물 쏙 빼는 대사와 함께 존재감을 입증했다.

지난 20일 방송된 ‘동백꽃 필 무렵’ 38회에서는 정숙(이정은 분)에 대한 서사가 완전히 그려져 시청자들의 눈물샘을 자극했다.

정숙의 등장과 함께 출연이 잦아졌던 ‘박카스’는 동백(공효진 분)의 진절머리를 담당했다. 그 이유는 과거 한여름 날 배가 고프다는 어린 동백이를 진정시키기 위해 그 당시 은행에서 무료로 나눠준 박카스로 허기를 채운 것. 하지만 너무 자주 찾아간 탓일까 그마저도 호락호락하지 않았다. 딸에게는 좋은 기억으로 남지 못한 음료이지만, 정숙은 지난 과거를 회개하고 싶은 마음으로 그 음료를 들고 다녔다. 또한 동백이와 함께한 유년시절이 짧았기에 그 안에 정숙과 딸을 이어주는 기억의 매개체라는 것이 드러났다.

또한 분홍 꽃 모자에 대한 떡밥도 풀렸다. 동백이를 입양했던 사모에게 감사한 마음을 표현하고자 본인의 거금을 들여 산 물건이었던 것. 하지만 술집 여자의 딸이라는 것을 알게 된 사모는 본인의 색안경으로 인해 동백이를 파양시켰고 그 사실로 정숙은 고마움에 대한 마음이 순식간에 경멸로 뒤바뀌며 분노해 시청자들의 마음을 흔들었다. 이어 그가 쓰고 있던 모자를 벗기고 울분을 터뜨리는 장면에서는 보는 이들 모두를 숨죽이게 만들었다.

정숙은 “그때는, 내가 널 버린 게 너한테 제일 잘한 일 같더라”라고 말하면서 “천벌을 받을 년, 우리 동백이가 내 팔자를 왜 물려받아, 왜!”고 소리쳐 보는 이들의 억장까지 무너지게 했다.

모텔에서 발견된 정숙의 유서는 모두의 눈물샘을 터뜨렸다. “동백아, 너를 사랑하지 않은 사람은 없었어, 버림받은 일곱 살로 남아있지 마. 지난 34년 내내 엄마는 너를 하루도 빠짐없이 사랑했어”라고 적어 안방극장을 오열하게 했다.

38화는 조정숙의 회차라고 불려도 과언이 아닐 정도로 정숙의 이야기로 시청자들의 가슴 한켠을 시큰하게 만들었다. 딸을 버릴 수밖에 없었던 이유가 모두 다 풀렸기 때문이다. 세상에 많은 엄마가 존재하고 있지만 그 안에는 자식에 대한 지고지순한 사랑이라는 공통점으로 한 번에 묶을 수 있다.

사랑이라는 이름으로 자식을 바라보는 시선은 누구나 같을 것으로 생각한다. 이정은은 조정숙이라는 캐릭터로 꾸밈없이 사실적으로 보여줬다. 가난이 문 안으로 찾아 들어오면, 그 깊은 모성애도 창문 밖으로 나갈 수밖에 없다는 현실을 짙은 감정선으로 풀어냈다. 이러한 결과를 만들어낼 수 있었던 건 대본에 관한 연구와 깊은 고민, 노력이 있었기에 가능했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재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