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409821 0232019112156409821 06 0602001 6.0.18-RELEASE 23 아시아경제 0 false true true true 1574289995000 1574290006000 related

"과거 휴대폰으로 성추행범 때려 눕혔다" '라디오스타' 정영주, 정의구현 일화 공개

글자크기
아시아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김수완 인턴기자] 배우 정영주가 성추행범을 잡은 경험을 공개해 화제다.


20일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에서는 배우 김영옥, 정영주, 이미도, 요리연구가 이혜정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정영주는 성추행범을 때려 눕혔던 경험을 이야기했다.


정영주는 "아주 오래전 휴대폰이 굉장히 컸을 때, 일명 망치라고 불리던 시절에 전철을 타고 있었다"며 "(그 당시) 제 뒤로 한 남자 분이 서 있더라. 유리창으로 보였는데 신체가 접촉되는 느낌이 왔다"고 말했다.


이어 "맞은편에 앉아 있는 아주머니가 목격하고 신호를 보내 성추행범임을 확신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그 모습을 보고 손을 내렸더니 반대쪽으로 붙더라"며 "유리창으로 보고 있다가 들고 있던 망치 폰으로 한방에 내리쳤다. 치한은 그 자리에서 혼절해서 쓰러졌다. 승객들 모두에게 박수를 받았다"고 설명했다.


한편 정영주는 지난 1994년 뮤지컬 '나는 스타가 될 거야'로 데뷔했다. 이후 뮤지컬 '명성황후', '맘마미아', '오페라의 유령', '바람과 함께 사라지다', '팬텀' 등에 출연하며 이름을 알렸다. 또 tvN '시그널', '부암동 복수자들', '나의 아저씨', SBS '열혈사제' 등 드라마에도 출연하며 다양한 활동을 하고 있다.




김수완 인턴기자 suwa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