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380947 0032019111956380947 05 0506001 6.0.20-RELEASE 3 연합뉴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74171196000 1574171203000

김학범호, UAE와 1-1 무승부…두바이컵 '우승 실패'

글자크기

한국, 2승 2무 무패로 대회 마감

연합뉴스

작전 지시하는 김학범 감독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이영호 기자 = 한국 22세 이하(U-22) 축구 대표팀이 올림픽 최종예선 리허설 무대인 2019 두바이컵 올림픽 대표팀 친선대회에서 개최국 아랍에미리트(UAE)에 우승을 내줬다.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대표팀은 19일(한국시간) 아랍에미리트(UAE) 두바이의 샤밥 알아흘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UAE와 대회 4차전 최종전에서 1-1로 비겼다.

한국은 2승 2무(승점 8)를 기록, 3승 1무(승점 10)를 기록한 UAE에 우승 트로피를 내주고 대회를 마쳤다.

김학범 감독은 바레인과 2차전에 나섰던 11명의 선발 명단 가운데 골키퍼만 바꾸고 UAE를 상대했다.

오세훈(아산)을 원톱 스트라이커로 좌우 날개에 전세진(수원)과 정우영(프라이부르크)을 세운 대표팀은 김진규(부산)에게 공격형 미드필더를 맡긴 4-2-3-1 전술을 가동했다.

김동현(성남)과 백승호(다름슈타트)가 더블 볼란테로 나선 가운데 포백은 좌우 풀백 강윤성(제주)과 윤종규(서울), 센터백 김태현(대전)과 정태욱(대구)으로 꾸렸다. 골키퍼는 송범근(전북)이 맡았다.

이번 대회 3연승으로 선두를 달리는 UAE를 상대로 전반 초반 슈팅 마무리가 제대로 되지 않아 답답하게 경기를 끌어나간 한국은 전반 23분 페널티아크 부근에서 강윤성의 강한 오른발 슛이 골키퍼 선방에 막혀 득점 기회를 날렸다.

전반 26분에도 골 지역 정면에서 때린 오세훈의 왼발 슛이 수비벽을 넘지 못해 아쉬움을 남겼다.

한국은 전반 37분 김진규가 페널티아크 부근에서 전방으로 쇄도하는 오세훈을 향해 내준 침투 패스가 수비벽에 박혀 튀어나오자 다시 잡아 오른발 슛으로 UAE의 골문을 열었다.

하지만 전반전 동안 UAE에 다소 유리한 판정을 내려온 주심은 비디오 판독(VAR) 심판과 한참 동안 교신을 나눈 뒤 모니터까지 확인하는 작업을 거쳐 오프사이드를 선언했다.

연합뉴스

한국 U-22 축구 대표팀의 엄원상(광주)
[대한축구협회 제공]



김진규의 슛이 오프사이드 위치에 있던 오세훈의 몸을 스친 뒤 골대로 들어갔다는 이해하기 어려운 판정이었다.

득점을 빼앗긴 한국은 후반 추가 시간 페널티 지역 왼쪽 부근에서 반칙을 범해 프리킥을 내줬고, UAE의 모하메드 주마가 강력한 오른발 프리킥으로 한국의 골그물을 흔들었다.

전반을 0-1로 마친 한국은 후반 2분 만에 상대 자책골로 동점 골로 승부의 균형을 맞췄다. 정우영이 오른쪽 측면에서 투입한 크로스가 UAE 수비수 함단 나시르 왼발에 맞고 골대로 빨려들었다.

정우영은 후반 3분에도 빠르게 UAE 진영으로 침투한 뒤 페널티아크에서 왼발슛을 때린 게 골대를 때리는 안타까운 상황을 연출했다.

김학범 감독은 후반 15분 김동현 대신 한찬희(전남), 김진규 대신 김대원(대구)을 교체로 투입하는 승부수를 던졌다.

또 스피드가 빠른 엄원상(광주), 스트라이커 조규성(안양), 이동준(부산)까지 차례로 그라운드에 내보내며 우승에 대한 강한 의욕을 노렸지만 끝내 기다렸던 득점포는 나오지 않았다.

한국은 후반 43분 김대원의 왼쪽 코너킥을 정태욱이 골 지역 정면에서 헤딩한 게 골키퍼의 슈퍼세이브에 막히면서 끝내 우승 트로피를 품에 안지 못했다.

대회를 마친 김학범호는 곧바로 귀국길에 올라 20일 오전 인천공항으로 입국한다.

horn90@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