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365484 0242019111956365484 06 0603001 6.0.18-RELEASE 24 이데일리 0 false true true false 1574133182000 1574133202000 popular

'쾌남'으로 돌아온 캔, 전 세대 히트송 노린다 [종합]

글자크기

신곡 '쾌남' 19일 낮 12시 공개

첫 안무 도전 "아이돌과 비교는 NO"

배기성, 결혼 2주년 깜짝 이벤트도

이데일리

듀오 캔(사진=감성엔터테인먼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데일리 스타in 윤기백 기자] “캔의 노래가 대중에게 ‘해우소’가 됐으면 좋겠습니다.”

남성듀오 캔이 신곡 ‘쾌남’으로 이루고 싶은 목표를 이 같이 밝혔다.

캔은 19일 서울 청담동 일지아트홀에서 새 싱글 ‘쾌담’ 발매 쇼케이스를 개최했다. 이날 캔 배기성의 아내 쇼호스트 이은비가 쇼케이스 사회자로 나서 눈길을 끌었다.

먼저 캔 이종원은 “데뷔 이후 처음으로 안무에 도전했다”며 “그동안 율동만 했는데 ‘쾌남’을 통해 춤에 도전했다”고 말했다. 이어 “아이돌과는 (춤 실력을) 비교하지 말아 달라”며 “캔이 이 정도로 발전했다는 것만 알아봐주셨으면 한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신곡 ‘쾌남’을 통해 캔은 아이돌까지는 아니더라도 수준급의 안무로 무대를 장악했다. 배기성은 “계속 춤을 연습해서 춤 잘추는 친구들을 만나 배틀하고 싶다”고 너스레를 떨었고, 이종원은 “앞으로도 안무를 계속하게 될 것 같다. 안 하면 서운할 것 같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배기성은 “캔은 감성있는 노래도, 비트있는 곡도 모두 소화할 수 있는 ‘종합선물세트’ 같은 그룹”이라면서 “싸이의 ‘강남스타일’ 이후 전 세대가 함께 즐길 곡이 없었는데, 캔의 신곡 ‘쾌남’이 그 자리를 이어받아 전 세대가 함께 춤 출 수 있는 노래가 됐으면 한다”고 말했다. 이어 “아무 생각 없이 춤추고 노래할 수 있는 음악으로 대중에게 다가갔으면 한다”며 “캔스러운 노래, 캔밖에 할 수 없는 노래로 불렸으면 한다”고 덧붙여 설명했다.

포부도 남달랐다. 이종원도 “캔의 대표곡인 ‘내 생애 봄날은’이란 노래를 떠올리면 ‘비겁하다’라는 가사를 떠올리듯, 신곡 ‘쾌남’을 떠올리면 ‘꼬리쳐’라는 가사가 바로 떠올랐으면 한다”고 바람을 내비쳤다. 그러자 배기성은 “죽을 때까지 대중 곁에서 음악하겠다”면서 “이 시대에 같이 태어난 분들과 함께 계속 음악으로 소통하고 싶다”는 포부를 밝혔다.

쇼케이스 말미 배기성은 아내 이은비를 향해 결혼 2주년 깜짝 이벤트를 펼쳐 눈길을 끌었다. 꽃다발 증정식과 함께 따로 준비한 영상을 공개, 아내를 향한 사랑을 과시했다.

캔은 이날 낮 12시 각종 음원 사이트를 통해 새 싱글 ‘쾌남’을 발매했다. ‘쾌남’은 지난해 발매한 캐럴 ‘화이트 크리스마스’ 이후 약 1년여 만에 발매하는 신보다. 동명의 타이틀곡 ‘쾌남’을 비롯해 배기성의 ‘애달픈’, 이종원의 ‘눈물 한 잔’ 등 멤버들의 솔로 곡도 수록됐다.

타이틀곡 ‘쾌남’은 이제 대중의 추억 뒤편에 잠든, 수많은 터프가이들을 떠올리게 하는 록 댄스 장르의 노래다. UN, 컨츄리꼬꼬, 인디고 등 듀엣 뮤지션과 작업 할 때마다 특급 시너지를 발휘했던 최수정 작곡가가 프로듀싱을 맡았다. ‘외로운 밤마다 곁에 있어 줄게 초강력하트를 너에게 줄게’, ‘꼬리쳐 니 앞에 가장 섹시하게 흔들 흔들흔들 꼬리를 살짝 흔들고 온 맘을 다 바쳐 애완남이 돼 줄게’와 같은 친근한 가사와 강렬한 기타 사운드, 흥겨운 멜로디가 한데 어우러진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