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361827 1082019111956361827 06 0602001 6.0.18-RELEASE 108 엑스포츠뉴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74128275000 1574128308000 related

'블랙머니' 정지영 감독X조진웅의 이유있는 자신감 (뉴스공장) [종합]

글자크기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김민성 인턴기자] '뉴스공장' 조진웅이 영화 '블랙머니'에 남다른 자신감과 사명감을 보였다.

19일 방송된 tbs 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에는 영화 '블랙머니'의 정지영 감독과 배우 조진웅이 출연해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정지영 감독은 100만 관객 돌파 소감으로 "난 계산을 잘 못한다. '부러진 화살'이 5일 만에 100만이 됐는지 기억이 안 난다. 대박은 드물지만 항상 안타는 쳤다"고 답했다.이어 재미있는 영화라며 5일 만에 100만 밖에 돌파하지 못한 아쉬움을 내비치기도 했다.

조진웅을 캐스팅한 이유로는 "'끝까지 간다' 때부터 주시했다. 이 배우와 언젠가 한번 해야겠다 생각했다. 다양하게 연기해줄 수 있는 배우라고 생각해 꼭 한번 해줬으면 했는데 양민혁과 잘 어울릴 것 같았다"고 말했다.

또한 조진웅은 '블랙머니'에 참여하게 되면서 사명감이 생겼다고. 그는 "시나리오가 재미있는 편은 아니었지만 내가 꼭 해야 한다는, 이 내용을 알리고 싶은 사명감 같은 것이 있었다"고 말했다.

이어 "저도 그 시대를 살았던 사람인데, 인식도 못하고 넘어갔었다. 제가 그런 분야에 관심이 없었던 것도 아닌데 왜 몰랐지 싶었고, 또 이런 일이 생길 수 있는 것인데 이 영화를 통해 다시 이런 현상이 나왔을 때 대비를 철저히 할 수 있었으면 좋겠다 싶었다. 눈 뜨고 코 베이는 일이 없었으면 했다"고 덧붙였다.

뿐만 아니라 '블랙머니' 출연과 정치적 성향은 무관함을 밝혔다. 그는 "꽂히는 대사가 있었다기보다 맥락이었다. 하다 보니 이것이 저라는 사람이 읊으면 울림이 있을 것 같은 자신감이 있었다"라며 "영화가 100만, 200만 돌파가 중요한 게 아니다. 화두를 던졌다는 것에 관심이 있다면 IPTV로도 충분하다"는 소신을 내비쳤다.

끝으로 정지영 감독은 '블랙머니'를 봐야되는 이유에 대해 "돈이 문제가 아니고 이 영화에 공감하는 이가 많다는 게 중요하다. 대한민국 국민이 '블랙머니'를 본 사람과 안 본 사람으로 나눠질 것 같다. 안 본 사람은 바보가 될 것 같다. 그러니 반드시 봐야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블랙머니'는 수사를 위해서라면 거침없이 막 가는 막프로 양민혁 검사가 자신이 조사를 담당한 피의자의 자살로 인해 곤경에 처하게 되고, 누명을 벗기 위해 사건의 내막을 파헤치다 거대한 금융 비리의 실체와 마주하게 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 금융범죄 실화극. 13일 개봉 후 6일째 박스오피스 1위를 지키며 상영 중이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엑스포츠뉴스 DB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