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309447 0512019111656309447 06 0602001 6.0.18-RELEASE 51 뉴스1 12341970 false true true false 1573832231000 1573832326000 related

'나혼자산다' 여은파, 히말라야 말뚝박기→라디오 접수까지(종합)

글자크기
뉴스1

MBC '나 혼자 산다' ©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박하나 기자 = '나 혼자 산다' 여자들의 은밀한 파티의 두 번째 이야기가 공개됐다.

15일 오후에 방송된 MBC 예능 프로그램 '나 혼자 산다'에서는 한혜진, 박나래, 화사로 구성된 여자들의 은밀한 파티(이하 여은파) 모임이 계속해서 이어졌다.

'한남동 단풍손' 박나래, '독산동 아낙네' 한혜진, '장안동 갈매기' 화사의 공기놀이 2라운드가 시작됐다. 박나래와 한혜진은 거침없이 공기놀이를 이어나가는 화사를 견제했다. 조금의 다른 행동도 용납하지 않았다. 결국 화사의 승리로 끝이 났다.

이어 셋은 말뚝박기에 도전했다. 한혜진이 말이 되어 엎드리자 박나래가 당황했다. 너무 높아 올라탈 수 없었던 것. 몇 차례의 시도 끝에도 끝내 한혜진의 위에 올라가지 못했다. 그 모습에 여은파뿐만 아니라 스튜디오도 초토화됐다. 박나래는 한혜진을 '히말라야'에 비유하며 고개를 내저었다. 화사도 한혜진을 뛰어넘지 못해 셋은 박장대소했다.

한혜진은 학창 시절에도 말뚝박기 에이스였다며 흐뭇해했다. 결국 승패 없는 말뚝박기에 여은파는 엉뚱한 매력을 발산하며 즐거운 시간을 이어나갔다.

라면으로 허기를 달랜 셋은 라디오에 사연을 보내고는 기대감에 부풀었다. 한혜진의 사연이 '박경의 꿈꾸는 라디오'에 당첨돼 즉석에서 전화 연결이 이루어졌다. DJ 박경은 전화 연결 전까지 한혜진임을 전혀 몰랐던 상태였다. 한혜진은 전화를 통해 준비한 기타 연주와 생일 축하곡을 불렀다. 이어 청취자들이 한혜진과 박나래임을 눈치채며 라디오는 유쾌하게 마무리됐다.

박나래 "1년 전보다 더 재밌게 해 줘서 너무 재밌었다"며 행복해했다. 한혜진은 "여자애들끼리 모여 놀고, 먹고, 마시고. 한참 뒤에 돌아보면 나래 생일도 가장 기억에 남을 것 같아요"라고 소감을 밝혔다. 화사는 "추잡함의 끝을 달리고 싶어요. 너무 재밌었어요"라며 환하게 웃었다.

뉴스1

MBC '나 혼자 산다' ©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날 헨리는 윤도현과의 자전거 라이딩 후 식당에 들러 함께 식사를 즐겼다. 윤도현은 헨리에게 "멀리 보면 답이 안 나와. 그럴 때는 땅바닥만 보고 가. 아무 생각 없이"라고 조언했다. 이어 윤도현은 "가다 보면 나온다. 너무 힘들 때면 눈 앞에 있는 것만 생각해도 돼"라며 헨리를 다독였다.

이어 헨리는 윤도현에게 스케이트보드를 배웠다. 헨리는 캐나다에서 버스보다 스케이트보드를 더 애용했다며 자신감을 내비쳤다. 헨리는 평소와 달리 겁을 내지 않고 고난도 기술에 연속해서 도전하며 열정을 불태웠다.

어른 못지않은 수준급 실력의 어린이 보더들이 대거 등장했다. 아이들은 두 눈을 의심하게 하는 실력으로 헨리를 열광하게 했다. 헨리는 아이들과 맞서기 위해 고난도의 동작에 도전했다. 윤도현은 헨리를 걱정하며 '연습용 스펀지'를 이용할 것을 제안했다. 헨리는 윤도현과 함께 하는 반복 연습 끝에 성공하며 환호했다.

헨리는 "어느 날 엄마 같기도 아빠 같기도 이렇게 저를 믿고 응원해주신다는 게 너무 자신감이 생겨요"라며 윤도현에 대해 말했다. 윤도현은 "음악 선후배로 만났지만 인생 선후배가 된 느낌"이라며 소감을 밝혔다.

한편, MBC 예능 프로그램 ' 나 혼자 산다'는 매주 금요일 오후 11시 10분에 방송된다.
hanappy@news1.kr

[© 뉴스1코리아( 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