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300430 0182019111556300430 05 0501001 6.0.19-RELEASE 18 매일경제 0 false true false false 1573797602000 1573797728000

상대 헬멧을 뺏어 머리 가격...NFL에서 벌어진 `추태`

글자크기
매경닷컴 MK스포츠(美 휴스턴) 김재호 특파원

미국프로풋볼(NFL)에서 나와서는 안 될 위험한 장면이 나왔다.

15일(한국시간) 퍼스트에너지 스타디움에서 열린 피츠버그 스틸러스와 클리블랜드 브라운스의 경기에서였다.

4쿼터 종료 8초를 남기고 피츠버그 공격에서 피츠버그 쿼터백 메이슨 루돌프가 클리블랜드 디펜시브 에드 마일스 가렛에게 색을 당했다.

두 선수는 함께 필드에 넘어졌고, 이 과정에서 가렛이 해서는 안 될 행동을 했다. 루돌프의 헬멧을 뺏어 든 것. 이후 대립 과정에서 이 헬멧을 휘둘러 루돌프의 머리를 강타했다.

매일경제

상대 선수의 헬멧을 뺏어 머리를 가격하는 추태가 벌어졌다. 사진(美 클리블랜드)=ⓒAFPBBNews = News1


피츠버그 오펜시브 라인맨인 데이빗 디카스트로, 모키스 포운시가 가렛을 태클로 쓰러뜨렸고, 포운시가 가렛의 얼굴을 주먹과 발로 가격했다. 클리블랜드 디펜시브 태클 래리 오군조비는 달려와 루돌프를 밀쳐 쓰러뜨렸다. 가렛, 포운시, 오군조비가 퇴장당했다.

이들은 추가 징계를 받을 예정이다. 상대 헬멧을 뺏어서 그걸로 머리를 가격한 가렛은 중징계를 피할 수 없을것으로 보인다.

경기는 클리블랜드가 21-7로 이겼다. 그러나 경기 막판 벌어진 추태로 비난을 피할 수 없게됐다.

클리블랜드 쿼터백 베이커 메이필드는 경기 후 가진 중계방송과의 인터뷰에서 "용서할 수 없는 행동이다. 라이벌 관계를 떠나서, 그러면 안 된다. 상대를 위험하게 하는 행동이다. 용서할 수 없다. 그는 징계를 받을 것"이라며 유감을 드러냈다.

프레티 키친스 브라운스 감독도 "우리가 원하는 마무리는 아니었다. 마일스가 원하는 모습도 아니었을 것이다. 우리가 원하는 모습도 아니었다. 그런 상황에서는 침착함을 유지해야 한다. 나도 당황했고, 마일스도 당황했다. 좋지 않다. 그는 지금 그가 저지른 일을 이해하고 있다. 용납할 수 없는 행동이라는 것을 알고 있다"며 잘못을 인정했다.

마이크 톰린 피츠버그 감독은 "내 생각은 마음으로만 담아두겠다. 여러분도 마지막에 무슨 일이 벌어졌는지 다 알고 있지 않은가"라며 분노를 삼켰다.

루돌프는 가렛의 플레이를 "겁쟁이같은, 하위리그에서나 볼법한 플레이"라고 비난했다. 다행히 그는 머리는 다치지 않았다고 밝혔다. greatnemo@maekyung.com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