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300334 0292019111556300334 06 0602001 6.0.20-RELEASE 29 OSEN 0 false true false false 1573797480000 1573802392000 popular

"연기 변신+독특 소재"..'때빼고광내고' 박은석X나혜미 그릴 '반전' 청춘극(종합)[Oh!쎈 현장]

글자크기
OSE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OSEN=심언경 기자] 악역이 아닌 박은석, 악착스러운 나혜미, 유쾌한 범죄 현장 청소. 전혀 어울리지 않는 키워드들이 모여 의외의 재미를 선사할 단막극 '때빼고 광내고'가 베일을 벗었다.

15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KBS 쿠킹스튜디오에서는 KBS 2TV 드라마 스페셜 '때빼고 광내고'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현장에는 나수지 PD, 박은석, 나혜미가 참석했다.

'때빼고 광내고'는 청결에 집착하는 취업준비생과 범죄현장 전문 청소업체 대표가 숨겨질 뻔했던 범죄의 실마리를 찾게 되면서 일어나는 사건을 그린 작품이다.

나수지 PD는 KBS 드라마 스페셜 두 번째 작품 '웬 아이가 보았네'에 이어 여덟 번째 작품 '때빼고 광내고'까지 연출하게 됐다. 나 PD는 "'웬 아이가 보았네'가 감정을 깊게 다루고 서정적인 형태의 드라마였다면, '때빼고 광내고'는 좀 더 빠르고 재미있는 드라마를 해야겠다고 생각하고 대본을 찾았다. 청춘의 어려운 삶을 다루지만 유쾌하고 재미있게 풀어내는 방식이 인상적이었다. 연기 잘하는 배우들과 같이 하면 그 에너지를 전달할 수 있겠다 싶어서 택하게 됐다. 대사도 액션도 많고 현란한 드라마다"라고 밝혔다.

OSEN

'때빼고 광내고'의 핵심 소재는 '범죄 현장 청소'다. 범죄를 다룬 작품은 다수지만, 범죄 현장 '뒤처리'를 다룬다는 점에서 '때빼고 광내고'는 신선하다.

나수지 PD는 "보통 범죄 현장을 소재로 하면 인물들이 사건을 헤쳐나가는 수사물이 많은데 작가님이 특이하게 비틀어보자고 생각하고 쓴 작품이라고 하더라. 특수 청소 업체의 실제 배경이나 종사자분들이 마음 아프게 생각하는 사연에 대해 조사를 많이 했다. 이를 최대한 표현하고자 했지만 드라마 측면에서 다르게 해석하기도 했다. 그 부분이 새로운 재미가 될 거라고 생각한다"라고 설명했다.

박은석은 청결에 집착하고 정리 강박증까지 있는 취업준비생 도태랑 역을 맡았다. 도태랑은 훈훈한 외모에도 타고난 강박증 때문에 연애까지 포기한 인물이다.

박은석은 "도태랑은 취업을 하는 데에 있어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청년이다. 그 친구가 고난을 극복하고 패기와 열정으로 그 상황을 최선으로 만들어가는 과정을 그린 드라마다"라고 밝혔다.

박은석은 전작에서 주로 악역을 맡으며, 강한 인상을 남겼다. 그런 그가 이번에는 귀여운 면모가 돋보이는 캐릭터로 분한다. 이에 박은석은 "방송에서 자극적이고 센 역할을 많이 했었다. 이 사회 속 힘든 일을 겪고 있는 평범한 청춘을 그리고, 부드러운 면을 보여줄 수 있는 드라마를 하게 돼서 좋았다. 보통은 이미지 캐스팅이라는 게 있지 않나. 그런데 연출님께서 저의 다른 면을 보고 싶어하셨고 그런 기회를 주셔서 감사하게 생각한다"라고 말했다.

OSE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나혜미는 범죄현장 전문 청소업체인 퀸 클리닝 대표 모안나로 분한다. 모안나는 가냘픈 외모와는 달리 피범벅인 현장도 문제 없을 정도로 강한 비위를 가지고 있다.

특히 나혜미는 '때빼고 광내고'로 첫 주연을 맡게 됐다. 나혜미는 "첫 주연을 맡았다. 처음에는 굉장히 부담스러웠다. 처음부터 끝까지 모든 스태프와 다함께 참여할 수 있고 만들어간다는 게 의미가 컸다. 전에도 단막극을 몇 번 봤는데 제가 느끼기에는 선물 바구니 같았다. 다채로운 장르와 다양한 캐릭터 중에서 제가 한 캐릭터를 맡아서 할 수 있다는 게 감사하고 뜻 깊었다"라고 소감을 전했다.

번번이 취업의 문턱에서 좌절하는 도태랑과 빚과 이자를 청산하기 위해 궂은 일도 마다 않는 모안나는 오늘날 청춘을 대변한다. 이들의 달콤살벌 로맨스는 얼룩진 청춘에 희망을 선사할 전망이다.

나수지 PD는 "극 중 모안나가 좋지 않은 기억을 때빼고 광내서 깨끗하게 만드는 일을 계속 하겠다고 말하는 신이 있다. 그 대사에 꽂혀서 대본을 택하게 된 것도 있다. 각자의 기억이나 현실은 더러울 수 있지만 밝게 만드려고 노력하고 희망적으로 살아가려고 하는 긍정적인 태도가 범죄현장 청소라는 직업군과 묘하게 떨어지는 것이 상당히 좋았다"라고 말했다.

이어 기존 단막극과의 차별점에 대해 "보통 단막극은 어려운 현실에 대한 위로를 전하고 리얼한 톤으로 감정을 되짚는 경우가 많지만, 청춘에 대한 문제를 이런 시선으로 보고 긍정적인 메시지를 전할 수 있다는 것을 좋게 봐주셨으면 좋겠다"라고 밝혔다.

OSEN

OSEN

이외에도 연기에 처음 도전하는 소유, 그룹 틴탑 멤버에서 배우로 전향한 병헌까지 합세해 색다른 재미를 더한다.

나수지 PD는 소유, 병헌을 캐스팅하게 된 계기를 묻는 말에 "병헌 씨는 아이돌 출신인 줄 몰랐다. 전작에서 좋은 연기 보여준 걸 보고 배우인 줄 알았다. 소유 씨 같은 경우 니즈가 맞았다. 소유 씨가 생각보다 연기에 대한 갈망이 크고 굉장히 겸손하게 누구보다 신인처럼 성실하게 일을 해주고 있다. 감동적이었던 건 소유가 출연하는 작품으로 이슈가 되면 드라마에 누가 될까봐, 강지현이라는 실명으로 내달라고 했다. 그 마인드에 감동했다"라고 답했다.

끝으로 나수지 PD는 "두 번째 작품이기도 하고 평소 좋아하는 배우분들과 함께했기 때문에 당연히 재미있다는 말도 듣고 싶지만, '나혜미라는 배우가 저런 역할이 되게 잘 어울리네' '박은석이라는 배우가 악역을 많이 했는데 저런 연기도 잘 하네' '소유도 연기를 잘하네' 등 배우분들도 얻어가는 부분이 있었으면 좋겠다는 마음을 가지고 최대한 잘하실 수 있는 것을 서포트하기 위해 노력했다. 다같이 잘되는, 긍정적인 기운이 느껴지는 드라마가 됐으면 좋겠다"라고 전했다.

'때빼고 광내고'는 이날 오후 11시 15분에 방송된다.
/notglasses@osen.co.kr

[사진] KBS 제공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