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300262 0442019111556300262 06 0602001 6.0.20-RELEASE 44 SBS funE 0 false true true false 1573797264000 1573802657000 related

"'TV조선'의 착취"vs"키워줬으니 감수"…송가인, 수익 배분 논란

글자크기
SBS funE

[SBS funE | 김지혜 기자] TV 조선 '미스트롯'이 배출한 최고의 스타 송가인이 수익금 일부를 방송사와 배분하고 있다는 사실이 알려졌다.

15일 '더팩트'는 '미스트롯'에서 1위를 차지한 송가인의 활동 수익금 중 25%를 TV조선이 가져가고 있다고 전했다. 송가인은 수익금 중 50%를 가져가고 나머지 50% 중 소속사와 TV조선이 절반씩 가져간다고 보도했다. 이 계약은 내년 연말까지다.

최고의 인기를 구가하고 있는 송가인의 행사 출연료는 2000~3000만 원 선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는 행사 출연료 중 500만 원 이상이 TV조선의 주머니로 들어간다는 말이다.

1위 입상자 송가인뿐만 아니라 정미애, 홍자, 정다경도 비슷한 비율로 TV조선과 수익을 나누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SBS funE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 같은 보도에 팬들의 찬반양론이 뜨겁다. 송가인을 비롯한 정미애, 홍자, 정다경이 '미스트롯'을 통해 스타덤에 오른 것은 맞지만 이 같은 계약 조건은 가수들에게 불합리하다는 의견이 대부분이다. 송가인의 경우 TV조선이 제작한 다수의 프로그램에 출연해 쉴 시간도 없을 것 같다는 안타까운 시선도 적지 않았다. '노동력 착취', '갑의 횡포'라는 거센 비판이 쏟아진 이유다.

TV조선 관계자는 이 같은 계약에 대해 "방송 전 출연자들에게 내용을 설명하고 동의를 구했다"고 해명했다.

일부에서는 "방송 덕분에 알려진 건 사실이 아니냐. 이 프로그램뿐만 아니라 타 방송사의 오디션 프로그램도 일정 수익을 방송사가 가져가는 것으로 알고 있다. TV 조선이 수익에 대한 권리를 요구했고, 각 가수의 기획사가 동의했기에 이뤄진 수익 배분이다. 큰 문제는 아닌 것 같다"는 의견을 보이기도 했다.

☞ 다함께 Fun! SBSFunE 연예뉴스 [홈페이지]

☞ 공식 SNS [페이스북] 앱 다운로드 [앱스토어] [구글플레이]

저작권자 SBS미디어넷 & SBS콘텐츠허브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