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234277 0582019111356234277 06 0602001 6.0.20-RELEASE 58 스포츠월드 0 false true true false 1573604298000 1573604963000 related

[TV핫스팟] ‘불청’ 박재홍♥김윤정, 달달한 핑크빛 기류 포착

글자크기
스포츠월드

[스포츠월드=김대한 기자] ‘불타는 청춘’이 박재홍♥김윤정의 핑크빛 기류로 달달한 케미를 완성했다.

12일, ‘프리미어12 야구 중계’로 평소보다 늦게 방송된 ‘불타는 청춘’은 5.0%, 5.4%(수도권 가구시청률 기준)를 기록했다. 화제성과 경쟁력 지표인 2049 타깃 시청률은 2.2%로, 변함없이 2049 시청률 화요 예능 1위를 차지했다.

이날 영국부부 박선영과 최성국은 둘 만의 장보기에 나섰다. 마트에 도착한 최성국은 “여자랑 단둘이 마트에서 장을 본 게 두 번째다. 첫 번째는 미국에서 이연수였고, 박선영이 두 번째”라고 언급했다. 이어 과자를 고르면서 성국은 “이 중에서 내가 찍었을 거 같은 광고를 맞혀봐라” “이걸 맞히면 내가 너랑 사귄다”고 선언했다.

처음에 선영이 ‘오징어’가 들어간 과자로 잘못 짚어 안심한 성국은 이내 “고깔모양 과자 ‘고소한 맛’이지?”라고 정답을 맞히자 순간 당황했다. 이에 선영은 “야호! 성국이 내 거다”라고 외쳐 둘은 순식간에 ‘오늘부터 1일?’ 사이가 됐다. 야시장에 간 성국은 선영에게 “돈하고 매력밖에 없으니까 먹고 싶은 거 얘기해”라고 너스레를 떨며 달달한 웃음을 선사했다.

한편, 제주도에서 낚시를 하고 온 구본승과 최민용, 김윤정이 숙소에 도착하자 제일 반갑게 맞은 사람은 박재홍이었다. 눈치를 챈 성국은 재홍과 윤정 두 사람에게 부족한 찬거리와 간식거리를 사오라고 주문했다. 차안 데이트를 하게 된 두 사람은 잠시 어색한 기류가 흘렀으나 이내 재홍이 “ 불청, 오빠 나올 때 봤니?” “TV랑 실제로 볼 때랑 어때?”라며 속내를 털어놓았다.

윤정은 “실제로 봤을 때가 조금 어려웠다” “뭔가 무뚝뚝하고 고집있을 것 같고 약간 어려운 인상이었는데…지금은 편하다”라고 솔직하게 답했다. 또 재홍이 “주변 사람들이 뭐라고 하냐?”라고 묻자 윤정은 “궁금해요? 나중에 얘기해줄게요”라고 언급해 궁금증을 자아냈다. 이에 재홍은 “윤정아, 내일도 드라이브하자”라며 핑크빛 기류를 조성했고, 이 장면은 이날 6.1%까지 치솟으며 최고의 1분을 장식했다.

이날 ‘불청’의 비공식 커플인 보니허니, 구본승과 강경헌도 오붓한 모습을 선사했다. 김도균이 “요즘 보니허니는 열기가 좀 식지 않았나?”라고 하자 경헌은 당황했다. 이에 박선영은 "시작도 안 했다고 하면 되지 않냐"고 조언했다. 경헌이 본승이 잡아온 무늬오징어 껍질을 잘 까지 못하자, 구본승은 "잘 하고 있는 거다"라며 격려하며 오랜만에 두 사람은 오손도손 화기애애한 분위기로 주위를 물들였다.

새 친구 이기찬은 누나들을 위해 직접 바게트와 리코타 치즈, 벌꿀 등을 준비해 유럽식 부르스케타를 만들어주는가 하면 치킨수프와 양배추베이컨볶음 요리로 눈길을 끌었다. 특히, 기찬은 식사를 마친 후 피아노 연주와 라이브를 못들은 청춘들을 위해 무반주로 ‘감기’를 열창했다. 구본승은 "제목이 '감기'인데 감기 걸린 상태로 부르니까 감정이 살아있다"며 애절한 가사에 공감했다.

SBS ’불타는 청춘’은 매주 화요일 밤 11시 10분에 방송된다.

kimkorea@sportsworldi.com

사진=SBS 제공

ⓒ 스포츠월드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