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231768 0372019111356231768 06 0602001 6.0.20-RELEASE 37 헤럴드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573595408000 1573595417000 related

[어게인TV]'편애중계' 안정환, 반꼴등→붐 전교꼴등 성적표 공개 '눈길'

글자크기
헤럴드경제

MBC='편애중계' 캡쳐


[헤럴드POP=서유나 기자]MC들의 성적표가 공개돼 화제를 모았다.

12일 방송된 MBC '편애중계'에서는 '꼴찌 특집'이 진행됨에 따라 엠씨들의 학창시절 성적도 화두에 올랐다.

이날 김병현은 "1남 3녀에 '외동아들'이라서" 공부를 곧잘 했다며 당당한 태도를 보여줬다. 하지만 김성주는 "1남 3녀면 외동아들이 아니라 '외아들'."이라고 정정해줬고, 김병현은 말실수 속에서도 꿋꿋하게 "운동을 하면서도 과외를 했다. 운동하는 친구들 중엔 상위 1%"라고 주장했다.

반면 안정환은 다른 의미에서 당당했다. 안정환은 "볼펜 살 돈이 없어서 한 우물만 팠다. 축구가 나의 길."이라고 외쳤는데. 안정환의 실제 성적표에서 체육은 '특급'인 반면, 행동 발달 사항에서는 '정신을 가다듬고 열심히 노력해야 하겠음.', '준법성이 요구됨.'이라는 선생님의 평가가 이어져 눈길을 끌었다. 안정환은 침착하게 "방황할 나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공개된 성적은 "한반에 35명인데 35등."이었다.

김제동의 생활기록부도 공개됐다. 김제동은 3학년 때 전교생 275명중 216등. 이에 김제동 본인도 놀라 자신의 성적표를 직접 확인했고, 김제동은 "제가 3학년때 여자친구 때문에 가출을 했었다."고 핑계를 댔다. MC들은 '여자친구'가 언급되자 김제동의 말을 믿지 않았고, 김제동은 가출의 이유로 "여자친구가 마음을 받아주지 않아서."라고 설명했다. 그에 붐은 "그건 여자친구가 아니고 짝사랑."이라고 팩트폭행해 웃음을 줬다.

단연 하이라이트는 붐의 성적표였다. 붐의 학습 종합의견은 '기초학력이 부족, 학업에 대한 흥미는 없으나 삶의 자세는 낙천적'. 또한 3학년 때는 101명 가운데 101등을 했는데. 이에 서장훈은 "그래도 이렇게 훌륭하게 컸으면 됐다."며 붐을 위로했다. 그래도 붐은 인성검사에서는 100점 만점에 활동성 100, 사회성 96점을 받은 기록이 있었다. 붐은 이후로도 학교에 지각하는 이예성 학생을 보며 자신의 학교 지각사를 떠올려 웃음을 주기도 했다.

한편 이후 진행된 '꼴찌고사'에서는 안정환, 김성주 팀 이예성 학생이 엄청난 끼를 대방출하며 활약, 국어에 이어 음악에서도 점수를 따가며 독주했다. 좋지 않은 중간고사 결과에도 불구하고 "행복에는 이유가 없다."며 '행복'을 말하는 학생들의 기상천외 대결 결과에 시청자들의 관심이 쏠린다.

popnews@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POP & heraldpop.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