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231549 0562019111356231549 05 0507001 6.0.20-RELEASE 56 세계일보 0 false true true false 1573592400000 1573592860000

김경문號, 대만에 충격패… 도쿄올림픽 진출 ‘빨간불’

글자크기

슈퍼라운드 2차전 0-7 발목 / 선발등판 김광현 3.1이닝 3실점 / 믿었던 에이스 조기에 무너져 / 상대 투수 호투에 타선도 침묵 / 멕시코·일본戰 이겨야 결승행

세계일보

12일 일본 지바 조조마린스타디움에서 열린 대만과의 2019 프리미어12 슈퍼라운드 2차전에 선발등판한 김광현(왼쪽)이 4회 초 실점한 뒤 교체돼 마운드에서 내려오며 아쉬워하고 있다. 지바=연합뉴스


야구는 육체만큼 정신이 큰 영향을 미치는 스포츠다. 작은 부담감이 선수의 기술에 미세한 균열을 가져와 경기력이 크게 흔들리기도 한다. 이는 KBO리그 최고 선수들도 예외는 아니다.

2019 프리미어12에서 가장 부담감이 큰 경기에 나섰던 대표팀이 끝내 이를 극복하지 못하고 예상 밖 패배를 당했다. 12일 일본 지바 조조마린스타디움에서 열린 대만과의 슈퍼라운드 2차전에서 0-7으로 발목을 잡혔다. 애초부터 이 경기는 이번 슈퍼라운드에서 한국에 가장 중요한 경기로 손꼽혔다. 이번 대회에 출전하는 아시아·오세아니아 지역 국가중 올림픽 개최국 일본을 제외한 최상위를 차지하면 내년 올림픽에 나설 수 있기 때문이다. 이 경기에서 승리하면 한국은 슈퍼라운드 3승째로 경쟁자인 대만, 호주를 멀찍이 떨어뜨려 사실상 올림픽 티켓을 확정할 수 있었다. 꼭 이겨야하는 경기가 만드는 부담감이 선수들을 휘감기 시작했다.

믿었던 에이스 김광현(31·SK)이 가장 먼저 무너졌다. 선발 등판 후 첫 타자인 대만의 1번 타자 후진훙에게 안타를 내주며 경기를 시작해 1사 1, 2루까지 몰렸지만 천춘슈를 삼진으로 돌려세우며 1회는 위기를 넘겼다. 그러나 2회에 2사 1루에서 가오위제에게 좌중월 2루타를 맞아 끝내 선취점을 내줬다. 여기에 다음 타자 후진룽에게도 적시타를 허용해 0-2로 밀렸다.

김광현은 3회 초를 삼자범퇴로 끝내며 안정을 찾는 듯했지만 4회에도 왕성웨이에게 적시타를 허용하며 3점째를 내줬다. 3.1이닝 만에 벌써 8개의 안타를 허용한 상태. 결국, 김경문 대표팀 감독은 믿었던 에이스 투수를 조기에 마운드에서 끌어내릴 수밖에 없었다.

타선도 초반부터 힘을 내지 못했다. 1회말 대만 선발 챵이를 공략해 무사 1, 2루를 만들며 선취득점을 뽑아낼 기회를 잡았지만 중심타선이 적시타를 때려내지 못하며 기회를 놓쳤고, 2회말에도 2사 1,2루 기회를 살리지 못했다. 3, 4, 5회도 주자를 출루시키는 데에 성공했지만 단 한명도 홈으로 불러들이지 못했다.

에이스가 무너지고, 중반을 넘어갈수록 추격 점수도 나오지 않자 불안감은 더욱 커져만 갔고, 대표팀은 결국 7회초 치명타를 맞고 말았다. 연속 볼넷으로 내준 1사 1, 2루 위기에서 구원투수 원종현이 천쥔시우에게 좌중월 홈런을 허용해 순식간에 점수가 0-6으로 벌어졌다. 이후 한국 타선이 선발 투수 챵이에 이어 마운드에 오른 천관위와 천홍원마저도 공략하지 못했고, 9회초 추가점수까지 내주며 0-7로 경기가 끝났다. 완패였다. 앞선 네경기에서 평균 5점 이상 뽑아냈던 타선은 침묵했고, 도합 2실점만 내줬던 투수진도 7실점하며 허무하게 무너졌다.

이날 패배로 한국은 슈퍼라운드 전적이 2승1패가 됐다. 난적 멕시코, 일본과의 남은 두 경기를 모두 승리해야 1, 2위간에 치르는 결승 진출을 바라볼 수 있다. 올림픽 티켓 경쟁자인 대만에 패해 티켓 획득 여부도 다시 미궁 속으로 들어갔다.

서필웅 기자 seoseo@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