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204726 0972019111256204726 05 0507001 6.0.18-RELEASE 97 스포츠투데이 0 false true true false 1573507854000 1573508165000

'역시는 역시' 양현종, 흔들릴지언정 무너지지 않았다 [ST스페셜]

글자크기
스포츠투데이

양현종 / 사진=DB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투데이 김호진 기자] '에이스' 양현종이 김경문호 1선발 자격을 스스로 증명했다.

김경문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야구대표팀은 11일 오후 7시 일본 도쿄 도쿄돔에서 열린 미국과 2019 세계소프트볼연맹(WBSC) 프리미어 12 슈퍼라운드 1차전에서 5-1로 이겼다.

이날 선발 등판한 양현종은 5.2이닝 10피안타(1피홈런) 7탈삼진 2볼넷 1실점으로 호투를 펼쳤다.

이날 양현종은 위기의 연속이었다. 경기를 지켜보는 야구팬들의 마음을 들었다 놨다 했다. 3회초 첫 삼자범퇴 이닝을 만들어낸 이후 모든 이닝에서 주자를 내보냈다. 양현종의 위기 상황은 계속됐다.

미국은 앞선 예선라운드에서 3경기 동안 홈런 10개를 뽑아내며 뜨거운 방망이를 자랑하는 팀이다. 이날 역시 미국은 양현종을 상대로 브렌트 루커의 솔로 홈런을 비롯해 담장을 강타하는 타구만 4개를 날렸다.

하지만 양현종은 무너지지 않았다. 10피안타를 내주고도 단 1실점으로 미국 강타선을 막아냈다. 뛰어난 위기관리 능력을 선보이며 에이스의 면모를 유감없이 발휘했다.

1회초 1사 만루 위기 상황에서 제이콥 크로넨워스와 루커를 연달아 헛스윙 삼진 처리했고, 4회초 1사 1,2루 상황에서 코너 체텀을 병살타로 잡아내면서 위기를 극복했다. 이어 5회초 2사 1,3루 상황에서도 크로넨워스를 헛스윙 삼진으로 처리하며 에이스다운 면모를 여실히 증명했다.

양현종은 마지막 6회초 루커에게 1점 홈런을 내준 뒤 드루 워터스와 에릭 크래츠를 연속해서 헛스윙 삼진으로 돌려세운 뒤, 코너 체텀과 조 아델에게 각각 좌전 안타와 좌전 2루타를 얻어맞았고 결국 최일언 투수 코치가 마운드에 올라 교체를 지시했다. 이닝을 끝내지 못한 양현종은 야수들에게 박수를 보내며 더그아웃으로 향했다. 양현종은 마지막 이닝을 끝마치지 못했다는 미안함과 자신의 아웃카운트를 늘려준 선수들에게 고마움을 표현했다.

벌써 6번째 태극마크를 가슴에 단 양현종은 이날 만큼은 소속팀 KIA 타이거즈의 대투수가 아닌 대한민국 야구대표팀의 대투수로 불려도 손색이 없었다.

[스포츠투데이 김호진 기자 sports@sto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