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163640 0372019110956163640 06 0602001 6.0.17-RELEASE 37 헤럴드경제 0 related

[팝인터뷰②]강경헌 "'불청' 출연 이후 의도 이상으로 좋은 반응 감사하죠"

글자크기
헤럴드경제

[헤럴드POP=천윤혜기자]([팝인터뷰①]에 이어..)

배우 강경헌이 '불타는 청춘' 멤버들에 대한 애정을 표현했다.

강경헌은 지난해 SBS 예능 프로그램 '불타는 청춘'을 통해 첫 예능 나들이에 나섰다. 화려한 미모 덕분에 새침데기일 것만 같았던 강경헌은 리얼리티 예능 프로그램을 통해 소탈하면서도 사랑스러운 매력을 보여주고 있다. 특히 다양한 드라마에서 모습을 비췄지만 '불타는 청춘'을 통해 자신의 이름 석 자를 대중들에게 강력하게 각인시키기도 했다.

최근 서울 강남구 논현로의 한 카페에서 헤럴드POP과 만난 강경헌은 ' 불청' 식구들에 대한 애정이 가득했다.

"'불청' 팀에서 '배가본드' 속 제 모습을 보더니 '낯설다, 진짜 무섭다, 성격 나오더라. 원래 그런 애 아니냐'고 농담을 건넨다. 또 '너무 잘 보고 있다'고 응원도 연락 해주신다. 아무래도 그곳에서는 배우보다 강경헌으로 봤기 때문에 낯설면서도 '배우였네'라면서 응원해주신다. 하하"

헤럴드경제

'불타는 청춘'은 강경헌이 처음 도전한 예능이었다. 그동안 다양한 드라마를 통해 활발하게 활동했지만 리얼리티 예능 프로그램은 연기와는 차원이 다른 새로운 차원의 도전. 그는 예능에 도전한 계기가 무엇이었냐는 질문에 "배우 생활을 하는 데 도움되지 않을까 했다"고 솔직하게 말했다. "전에는 강경헌이라는 이름을 잘 아시는 분들이 많지 않았다. '어디에서 봤어요'인데 '이름이 뭐더라' 였다. 제 이름을 아는 분들이 많지 않았는데 예능에 나오면 그래도 저 역할 하는 배우가 강경헌이라고 알릴 수 있지 않을까 싶어서 선택했다."

그러면서 "그런데 제가 의도했던 것 이상으로 반응이 좋더라. 무서울 정도의 반응이었다. 제가 스타도 아닌데 기대 이상으로 저를 보고 반가워해주셔서 당혹스럽기도 하고 감사하기도 하고 무섭기도 하고 그랬다"고 '불타는 청춘' 후 달라진 인지도에 대해 덧붙이며 고마운 마음을 드러냈다.

'불타는 청춘'은 프로그램 특성 상 연령대가 조금 있는 스타들이 함께 여행을 떠나는 만큼 타 예능 프로그램에 비해 훨씬 높은 친밀감이 형성되는 것은 당연한 일. 강경헌 역시 그 부분에 크게 공감했다. "촬영이 끝나고 회식을 많이 하거나 자리를 따로 갖는 건 없는데 다른 예능을 많이 안 해봐서 잘 모르지만 다른 분들 말을 들어보면 훨씬 더 친밀감이 높다고 하더라. 정말 여행을 하는 느낌이다. 세수도 안 하고 마주치고 화장실 하나를 줄서서 갔다오고 그러다보니까 정말 편해지고 가까워질 수 있는 것 같다. 또 워낙에 언니들이 참 좋은 분들이 많다. 내 분량에 대한 생각이 있고 본인 걸 챙기는 게 당연한데 여기 언니들은 언니들이 동생들 챙겨주는 마음이다. 화면에서 보여지는 모습 이상으로 정말 잘 챙겨주고 연예인으로서의 사소한 욕심도 없이 따뜻하고 정이 많다. 다 혼자라 그런가 정이 깊다."

헤럴드경제

강경헌은 처음 '불타는 청춘'에 합류했을 때부터 구본승과 묘한 러브라인을 형성하기도 했다. 실제로 김국진-강수진 부부처럼 '불청' 2호 커플이 됐으면 좋겠다는 네티즌들의 응원이 쏟아지기도. 강경헌은 구본승과의 러브라인에 대한 이야기가 나오자 유독 쑥스러워했다. 그러면서 "(러브라인으로) 방송되고 그렇게 기사화되면서 서로 미안해서 배려했다. 오히려 친해지는 게 제일 어려웠던 멤버"라고 털어놓았다.

그렇다면 실제 결혼에 대한 생각은 있을까. "결혼이라는 게 두려워서 도망쳤던 것 같다. 아직 일하고 싶고 그럼 집중해야 할 텐데 결혼하면 와이프, 엄마, 며느리로서 잘해야 하는데 일도 하고 다 잘 할 수 있을까 두려움이 컸다. 불안감 때문에 결혼 앞에서 도망쳤다. 그런데 요즘에는 조금씩 변하고 있다. 주변에서 '그렇게 완벽하게 잘하려고 하지 말고 강박관념을 버리라'고 하더라. 이제는 부담감을 덜어내고 일하는 걸 받아줄 수 있는 사람 있으면 도망치지 않아도 되지 않을까 싶다. 이제는 도망치지 않을 거다. 빨리 대시 좀 해주셨으면 좋겠다. 하하"

한편 강경헌이 출연 중인 SBS 예능 프로그램 '불타는 청춘'은 중견 스타들이 서로 자연스럽게 알아가며 진정한 친구가 되어가는 과정을 담은 리얼리티 프로그램. 매주 화요일 오후 11시 10분에 방송된다.

사진=PR이데아 제공

([팝인터뷰③]에 계속..)

popnews@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POP & heraldpop.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