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957563 0202019103055957563 06 0602001 6.0.19-RELEASE 20 스타투데이 1488886 false true false false 1572442357000 1572442447000 related

`동백꽃` 오정세, 염혜란 이혼 선언에 "안해. 못해. 이렇게는 억울해"

글자크기
스타투데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전한슬 객원기자]

'동백꽃 필 무렵' 염혜란이 오정세와의 이혼을 진행했다.

30일 방송된 KBS2 수목드라마 '동백꽃 필 무렵' 25회에서는 홍자영(염혜란)이 노규태(오정세)를 찾아왔다.

이날 노규태는 집으로 돌아온 홍자영에 기대를 품었다. 하지만 홍자영이 찾아온 이유는 이혼을 하기 위해서였다.

이에 노규태가 "진짜 이혼을 하게?"라고 묻자 홍자영은 "내가 쇼할 사람이야?"라고 되물었다.

노규태는 "안해. 못해. 나 이렇게는 억울해. 까놓고 내가 뭘 하기나 했어?"라며 억울함을 표했지만, 홍자영은 "그럼 안 억울하게 도장 찍고 한 풀어. 실컷 연애하라구"라고 눈 하나 깜빡 않고 답했다.

이에 노규태는 "센 척 하지 말라고. 너, 너. 너도 울었잖아. 네 눈물이 나에게는 샷건과도 같았어"라고 외쳤다.

하지만 홍자영은 "너 요새도 게임하니? 됐고. 안할 재간 있어? 나 이혼전문이야?"라고 헛웃음치며 "나 군수랑 카톡 친구다. 안 나오면 너 바람 핀 거 다 얘기할 거야"라고 못 박았다.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