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806142 0182019102455806142 06 0602001 6.0.20-RELEASE 18 매일경제 1488886 false true false false 1571850064000 1571850124000 related

김동규 “이혼 후 가장 힘든 일? 아들 볼 수 없는 것”(마이웨이)[MK★TV픽]

글자크기
매경닷컴 MK스포츠 김노을 기자

‘마이웨이’ 성악가 김동규가 이혼으로 인해 힘들었던 지난날을 회상했다.

지난 23일 오후 방송된 TV조선 ‘인생다큐 마이웨이’에서는 김동규가 이혼 후 아들을 향한 그리움을 전했다.

이날 김동규는 “가장 힘든 건 자식을 볼 수 없는 것”이라며 “나는 전 부인과 헤어진 거지. 자식과 헤어진 게 아니지 않나”라고 말문을 열었다.

매일경제

‘마이웨이’ 김동규가 이혼 후 아들을 향한 그리움을 털어놨다. 사진=TV조선 ‘인생다큐 마이웨이’ 캡처


그러면서도 “둘이 아이를 함께 키울 수 없는 입장이지 않나. 그래도 어린아이는 엄마 손에서 크는 게 맞다고 생각했고, 엄마 손에서 잘 컸을 거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또 “만약 아들을 보게 된다면 ‘네가 살아온 인생이 후회 없기를 바란다’고 말하고 싶다. 앞으로도 어떤 일이 닥치더라도 혼자 잘 살아가야 하니 강인한 생각을 가지고 살았으면 좋겠다”고 털어놨다.

그러면서 “아들이 자라는 모습을 보지 못해 한스럽다”고 덧붙여 먹먹함을 자아냈다. sunset@mkculture.com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