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804464 0372019102355804464 06 0602001 6.0.18-RELEASE 37 헤럴드경제 1488886 false true false false 1571836455000 1571836460000 related

'마이웨이' 김동규 "'10월의 어느 멋진 날에'는 이혼 후 힘든 시기에 작곡한 곡"

글자크기
[헤럴드POP=이현진 기자]

헤럴드경제

TV조선 '인생다큐 마이웨이' 방송화면 캡처


김동규가 '10월의 어느 멋진 날에'가 이혼으로 힘들었던 시절에 작곡한 노래라고 전했다.

23일 방송된 TV조선 '인생다큐 마이웨이'에는 성악가 김동규가 출연해 자신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김동규는 대중들에게 '10월의 어느 멋진 날에'로도 유명하다. 김동규는 이 곡에 대해 "10월만 되면 뭔가 상징적이라고 해야 하나. 어떻게 보면 고유명사가 됐다고 해야 할까. 그래서 저는 복이 많은 사람 같다. 행복하다"고 말했다.

그러나 김동규는 이 노래가 발매될 1999년이 가장 힘들었다고. 김동규는 "사실은 이혼하고 이 노래 제작에 들어갔다. 제가 봄에 이혼을 했다. 그 봄이 참 힘들었다. 너무 힘들고 누구에나 그렇다. 저도 아이 엄마도 똑같았을 것이다. 누구의 잘못도 아니고. 그렇게 너무 힘들었는데 여름쯤이었다. '두시의 데이트' 김기덕 국장님께 전화가 왔다. 음반 제작할 생각 없냐고 하더라. 'You raise me up' 작곡가에게서 한국 노래 몇 곡을 제작하면 안되겠냐 하니까하니까 그렇게 하라고 하더라. 정말 작은 방에서 제가 3일동안 계속 있었다. 그렇게 고르고 고른 노래가 이 노래다"고 전했다.

김동규는 이 노래가 방황하던 자신을 꺼내준 노래라 의미 있다고도 전했다. 김동규는 "그 전에는 매일 오페라만 하지 않았냐. 1년에 11달을 나가 살았다. 서양에서 음악하면서 전 세계를 다니는 것이 내꿈이었고, 그 꿈을 이뤘다. 그런데 크게 행복하지 않더라. 막상 목적지에 도달하니 내가 원하는 것이 이거였나 싶더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김동규는 "그렇게 평생 살다가 어려운 시절에 6개월동안 노래를 못했다. 그러다가 나를 위로할 수 있는 노래를 만들까 하다가 만든 노래가 그 곡이다. 나는 음악 덕분에 행복했고 음악 덕분에 고생스러웠다. 마지막엔 음악이 많이 위로해줬다"고 전했다.

popnews@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POP & heraldpop.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