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777437 1082019102255777437 06 0602001 6.0.16-HOTFIX 108 엑스포츠뉴스 0 related

'아내의 맛' 진화 父母 돼지 먹방·이하정→문정원 플리마켓, 1587만원 수익 [종합]

글자크기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김유진 기자] '아내의 맛'에서 함소원의 시부모와 김용명·강은탁의 친구 이야기, 이하정·문정원·장영란의 플리마켓 스토리가 공개됐다.

22일 방송된 TV조선 '아내의 맛'에서는 돼지 요리 탐험에 나선 진화 부모님의 이야기와 이하정·문정원·장영란이 준비한 '맛있는 플리마켓'의 현장이 전파를 탔다.

진화의 부모는 돼지 코스요리를 하는 식당을 찾았다. 진화의 어머니는 단골집답게 능숙하게 주문을 이어갔고, 이후 20첩 반상에 가까운 돼지 요리가 등장했다.

진화의 어머니는 돼지의 위장과 혀 등을 맛있게 먹었고, 거침없는 먹방을 보인 진화의 어머니와는 달리 진화의 아버지는 차분히 음식을 음미하며 대조된 모습을 보였다.

스튜디오에서 영상을 지켜보던 진화도 음식을 맛있게 먹는 어머니의 모습에 함박웃음을 지었다.

이어 진화의 부모는 손녀 혜정의 옷 쇼핑에 나섰다. "예쁘다"며 옷을 쓸어담는 진화의 어머니에게 아버지는 "그만 사라"고 타박했고, 진화의 어머니는 "다 골라도 된다, 좋은 것이지 않나"라고 계속 쇼핑을 이어갔다.

스튜디오에 있던 함소원도 "저는 혜정이 옷을 한 번도 산 적이 없다"며 시부모에게 고마운 마음을 전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어 김용명은 절친 강은탁과 귀농하우스를 찾았다. 김용명은 강은탁에게 닭장 등 귀농하우스를 소개하며 뿌듯해했고, 이후 김용명의 집에 등장한 이장은 2천평 추수를 하러 가자고 이들을 재촉했다.

김용명과 강은탁은 분주하게 움직인 끝에 5시간에 걸쳐 추수를 완료하며 뿌듯해했다.

진화는 족발집 아르바이트에 나섰다. 마음대로 잘 되지 않는 요리에 진화는 당황했고, 3연속 김치찌개 만들기에 실패하며 안타까움을 안겼다.

진화는 족발썰기와 꼬막밥 만들기에 적극적으로 나섰고, 이후 족바집 사장인 임창정이 등장했다. 임창정은 진화에게 '꼬막밥을 만들어달라'고 말했고, 밥맛을 본 임창정은 "맛있다"고 칭찬했다. 이후 밀려드는 주문에 실수를 연발한 진화는 임창정의 걱정 속 다사다난한 하루를 마무리했다.

이하정·문정원·장영란은 플리마켓을 위해 각자의 남편을 비롯해 가져온 애장품들을 정리하며 바쁜 시간을 보냈다. 이휘재는 아내 문정원과 이하정, 장영란을 응원하기 위해 야식을 들고 현장을 찾는 다정함을 보였다.

플리마켓 날이 밝았고, 이만기의 아내 한숙희와 조향기 등이 이들을 돕기 위해 현장을 찾았다. 500여 명이 넘는 이들의 방문 속 플리마켓은 대성황을 이뤘고, 총 수익 1587만원의 결과를 냈다.

'아내의 맛'은 매주 화요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slowlife@xportsnews.com / 사진 = TV조선 방송화면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