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704596 0182019101955704596 05 0507002 6.0.16-HOTFIX 18 매일경제 51292661

단기전서 속수무책 리더십…SK, 충격 탈출전략 있을까

글자크기
매경닷컴 MK스포츠 안준철 기자

플레이오프가 끝난 지 이틀이 지났지만, 충격은 쉽게 가시지 않는다. 2019시즌을 역대급 ‘용두사미’로 보낸 SK와이번스 얘기다.

SK는 지난 17일 서울 고척 스카이돔에서 열린 2019 KBO 키움 히어로즈와 플레이오프 3차전에서 1-10으로 완패하며 시리즈 전적 3패로 탈락했다. 지난 5월30일부터 사실상 시즌 마지막까지 유지했던 1위라는 성적이 3위로 마무리된 순간이다.

88승으로 구단 최다승 기록을 세웠지만, 가을에 추락한 SK다. 유독 가을에 강해 SK왕조 시절을 구축하기도 했던 SK인지라 3위 추락은 그 충격이 크기만 했다.

매일경제

2019 2019 KBO 포스트시즌 플레이오프 3차전 SK 와이번스와 키움 히어로즈의 경기가 17일 오후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렸다. 4회초 SK 염경엽 감독이 경기를 지켜보고 있다. 사진=옥영화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하지만 따지고 보면 정규시즌 막판부터 이어진 팀 운영이 너무 안일했다는 지적이 나온다. 8월 중순 2위권 팀들과 9경기 차까지 벌리며. 정규시즌 우승·한국시리즈 직행은 당연한 듯했다. 그러나 8월말부터 추락이 시작됐다. 여기서 SK의 위기관리능력이 드러났다. 바꿔말하면 위기관리능력이 전무했다.

염경엽 감독을 비롯한 코칭스태프는 위기 상황에 필요한 리더십을 보여주지 못했다. 결국 두산 베어스에 동률을 내주고 상대전적에서 7승9패로 밀려 정규시즌 1위 자리를 내주고 말았다.

이번 플레이오프에서는 더욱 속수무책이었다. 특히 가을야구에서는 존재감이 없는 염경엽 감독은 이번 플레이오프를 통해 ‘가을에 약한 남자’라는 이미지를 굳혀 버렸다.

특히 시즌 막판부터 결과에 흔들리는 듯한 모습을 보여주면서 코칭스태프와 선수들이 영향을 받았다는 분석이 나오고 있다. 이번 플레이오프에서 염경엽 감독의 예민하고 기운 없는 행동들은 보는 이들의 힘까지 빠지게 할 정도였다.

단기전에서는 무엇보다 감독과 코칭스태프의 리더십이 중요한데, 염 감독은 무기력하기만 했다. 키움의 변화무쌍한 전략에 번번이 당했다. 결국 시리즈가 끝난 뒤 염 감독의 리더십은 재평가되는 분위기다. 지난 2년 동안 단장을 맡으면서 전반적인 시스템을 구축해 왔고, 지난해 트레이 힐만 감독을 물심양면 지원하며 한국시리즈 우승이라는 결과로 귀결됐음에도 자기 관리에 실패한 지도자로 기록되게 된 것이다. 연봉 7억원이라는 감독 최고 대우로 현장으로 돌아와 줄곧 1위를 달리긴 했지만, 중요할 때 팀 운영이 엉망이 됐다. 염 감독 스스로도 “야구는 결과로 보여줘야 하는 것 아니냐”고 의지를 불태웠지만, 말과 결과는 따로 놀았다.

가장 큰 우려는 이런 분위기 속에 내년 시즌에 대한 준비가 제대로 되겠냐는 점이다. 물론 내년 시즌까지는 많은 시간이 남아있긴 하다. 하지만 심리적인 상실감을 어떻게 채워야 할지 현장과 프런트가 머리를 맞대야 할 시점이다. 냉철하게 2019시즌을 돌아봐야 하는 시간이 필요하다. 출구전략을 잘 세워야 염경엽 감독에 대한 의구심이 해소될 것이다. 악플이 경기력에 영향을 미쳤다는 한심한 변명 가지고는 안된다. jcan1231@maekyung.com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