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701345 1082019101855701345 06 0601001 6.0.16-HOTFIX 108 엑스포츠뉴스 40552661 related

'외계 침공 10년 후'…'캡티브 스테이트' 11월 14일 개봉 확정

글자크기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김유진 기자] 외계 침공 10년, 인류 운명을 건 반격을 그린 SF 스릴러 영화 '캡티브 스테이트'(감독 루퍼트 와이어트)가 11월 14일 개봉을 확정 짓고 침공 포스터를 공개했다.

'캡티브 스테이트'는 외계 세력에게 점령당한 10년 후, 모든 인간이 통제되는 시스템 안에서 외계인 집행자 윌리엄 멀리건(존 굿맨 분)이 가브리엘(애쉬튼 샌더스)를 감시하던 중 반정부 조직의 움직임을 알아채고 이에 맞서 반격을 준비하는 반군 세력 최후의 저항을 그린 SF스릴러.

함께 공개된 '캡티브 스테이트'의 침공 포스터는 외계에 지배를 받아 통제 당하는 지구의 모습을 사실적으로 담으며 강렬한 인상을 심어준다.

생동감을 찾을 수 없는 회색빛 도시를 배경으로 하늘에 떠있는 미지의 구조물은 외계가 지구를 침공했음을 사실적으로 보여주고 있다.

높은 첨탑에서 뿜어져 나와 하늘을 물들이는 붉은빛은 인류가 무언가에 의해 통제 당하는 충격적인 현실을 알려준다.

또 '캡티브 스테이트'라는 타이틀에 걸맞은 인간 통제 구역이라는 태그라인은 외계 침공 후 자유롭지 못한 지구의 모습을 확실히 짚어준다.

침공 후 통제를 받아 폐허가 된 도시를 바라보는 소년 가브리엘의 뒷모습에서 외계 침공에 대한 충격이 엿보인다.

'지구가 점령당했다, 협력할 것인가 vs 저항할 것인가'라는 의미심장한 카피는 외계 세력에게 점령당하게 되면 과연, 인간은 어떤 선택을 하게 될 것인가를 함께 고민하게 하며 주인공 가브리엘의 선택에 대한 궁금증을 불러일으킨다.

'캡티브 스테이트'는 2011년 '혹성탈출: 진화의 시작'을 연출한 루퍼트 와이어트가 메가폰을 잡으며 화제를 모았다.

정교하고 세심한 연출로 '혹성탈출' 시리즈의 부흥을 이끌어 냈던 루퍼트 와이어트 감독은 '캡티브 스테이트'를 통해 관객들에게 짜릿한 경험을 선사할 예정이다.

'캡티브 스테이트'는 오는 11월 14일 극장에서 확인할 수 있다.

slowlife@xportsnews.com / 사진 = CGV아트하우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