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650719 0032019101655650719 06 0603001 6.0.16-HOTFIX 3 연합뉴스 0 related

설리 옛 연인 최자 "보고 싶다"…다듀는 앨범 발매 연기(종합)

글자크기
연합뉴스

다이나믹듀오 최자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이은정 기자 = 힙합듀오 다이나믹듀오의 최자(본명 최재호·39)가 옛 연인 설리의 사망과 관련 추모 글을 남겼다.

최자는 16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우리는 서로의 인생에서 가장 아름다운 순간들을 함께 했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이토록 안타깝게 널 보내지만, 추억들은 나 눈 감는 날까지 고이 간직할게"라며 "무척 보고 싶다"라고 적었다.

연합뉴스

[최자 인스타그램 캡처]



둘은 2013년 9월 데이트 사진이 공개됐으나 교제 사실을 부인했다가, 최자가 분실한 지갑에서 둘의 스티커 사진이 나오자 2014년 8월 연인이라고 인정했다. 이들은 나이 차가 띠동갑을 넘고 음악적인 장르가 달라 당시 큰 화제를 모았다.



연합뉴스

가수 겸 배우 설리
[연합뉴스 자료사진=SM엔터테인먼트 제공]



이후 두 사람은 SNS를 통해 데이트하는 사진을 스스럼없이 공개해 눈길을 끌었다.

그러나 교제를 인정한 지 2년 7개월 만인 2017년 3월 "바쁜 스케줄과 서로 다른 삶의 방식으로 인해 자연스럽게 소원해졌다"며 결별했다.

지난 14일 설리의 사망 소식이 알려지자 일부 누리꾼은 최자의 SNS에 악성 글을 남기기도 했다.

소속사 아메바컬쳐는 16일 밤 설리에 애도를 표하며 다이나믹듀오가 앨범 발매를 연기하고 당분간 예정된 스케줄에 불참한다고 밝혔다.

아메바컬쳐는 공식 SNS를 통해 "안타깝고 비통한 소식에 깊은 조의와 애도를 표하며 세상의 편견에 홀로 맞서면서도 밝고 아름다웠던 고인의 명복을 빈다"며 이같이 알렸다.

아메바컬쳐는 "주최 측과 긴밀한 협의를 통해 (각 스케줄을) 정리 중인 상황이며, 주최 측 사정상 불참이 어려운 스케줄의 경우 그 해결을 위해 다양한 방법을 논의 중"이라고 전했다.

또 25일 3년여 만의 정규 앨범 발매를 위해 올해 초부터 많은 준비를 하고, 발매일에 맞춰 다양한 프로모션 콘텐츠가 노출되도록 일부 방송은 사전 녹화를 완료했지만 "발매 및 콘텐츠 오픈을 모두 연기하기로 결정했다"고 말했다.

mimi@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