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611241 0032019101555611241 05 0501001 6.0.16-HOTFIX 3 연합뉴스 0

펜싱 오상욱, 대한민국 체육상 경기상…지도자상에 정정용

글자크기

문체부, 대한민국 체육상 시상과 올해 체육발전유공자 포상

연합뉴스

제57회 대한민국 체육상 시상식 및 2019 체육발전 유공자 포상 전수식 후 기념 촬영
[문화체육관광부 제공]



(서울=연합뉴스) 이동칠 기자 = 한국 남자 펜싱의 간판 오상욱(성남시청)이 올해 대한민국 체육을 빛낸 최고의 선수로 뽑혔고, 국제축구연맹(FIFA) 20세 이하(U-20) 월드컵 준우승 쾌거를 이끈 정정용 감독이 지도자상을 수상했다.

오상욱은 15일 오후 서울 중구 소공동 더플라자호텔에서 문화체육관광부(장관 박양우) 주최로 열린 제57회 대한민국체육상 시상식 및 2019 체육발전유공자 포상 전수식에서 대한민국 체육상 경기상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연합뉴스

펜싱 남자 사브르 간판 오상욱이 금메달에 입을 맞추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 사진]



오상욱은 올해 7월 헝가리 부다페스트에서 열린 펜싱 세계선수권대회에서 사브르 남자부 개인전과 단체전에서 우승하며 대회 2관왕을 달성했다.

세계선수권 제패에 힘입어 세계랭킹 1위에 오른 오상욱은 내년 도쿄올림픽 금메달 기대주로 꼽힌다.

올해 U-20 월드컵에서 FIFA 주관 대회로는 한국 남자축구 최고 성적인 준우승을 지휘했던 정정용 감독이 지도자상의 주인공이 됐다.

연합뉴스

박양우 문체부 장관(왼쪽)으로부터 지도자상을 받는 정정용 U-20 축구대표팀 감독
[문체부 제공]



또 우리나라 특수체육의 선구자 역할을 해온 홍양자 이화여대 명예교수가 특수체육상, 부산 진구청 환경미화원으로 근무하면서 어려운 환경에서도 '다이빙 자매' 김채현·승현을 길러낸 김양섭 씨가 장한 어버이상을 수상했다.

이밖에 2014년 인천 아시안게임 때 금메달 7개 획득에 기여한 김길두 대한볼링협회장이 공로상, 장애인 육상 선수 이기학이 극복상, 서상원 대한펜싱협회 심판위원장이 심판상, 포천초등학교 교사 김희정 씨가 진흥상을 각각 받았다.

대한민국 체육상 수상자에게는 상패와 함께 상금 1천만원을 주고, 특별상인 장한 어버이상 수상자에게는 문체부 장관 감사패와 소정의 시상품을 수여한다.

함께 진행된 체육발전유공자 포상 전수식에서는 총 60명(청룡장 13명, 맹호장 11명, 거상장 14명, 백마장 6명, 기린장 2명, 체육포장 14명)이 훈·포장을 받았다.

연합뉴스

박양우 문체부 장관(왼쪽)으로부터 청룡장을 받는 육상 영웅 함기용 옹.
[문체부 제공]



가장 훈격이 높은 청룡장 수훈자로는 1950년 보스턴 마라톤에서 대한민국 정부 수립 이래 처음으로 우승한 함기용 선생과 2012년 런던 올림픽 펜싱 사브르 남자 단체전 금메달 주역인 구본길, 교통사고로 인한 척수 장애를 딛고 사격 선수로서 각종 대회에서 우수한 성적을 낸 심재용 등이 포함됐다.

또 2002년 중국 시샤팡마 신 루트 등정 등으로 대한민국 산악 발전에 기여한 대한산악연맹 고(故) 강연용이 거상장 수훈자로 이름을 올렸다.

chil8811@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