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510625 0672019101055510625 06 0601001 6.0.14-RELEASE 67 아시아투데이 0 related

민티, 나이 논란 등 해명 "실제 나이 28살서 10살 빼"…주민등록증 공개

글자크기
아시아투데이

래퍼 민티 해명영상. /유튜브 화면 캡처


아시아투데이 서현정 기자 = 나이 논란에 휩싸인 래퍼 민티가 자신의 유튜브 채널을 통해 직접 해명했다.

10일 민티는 '민티의 진실된 신상명세'라는 제목의 영상을 통해 나이 논란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

민티는 "단도직입적으로 말씀드리자면 걸그룹 소녀주의보의 제작가 소리나가 맞다. 어디서 시작된 소문인지 모르겠지만 37살이 아니고 28살이다"라며 주민등록증을 공개했다.

이어 "10대 때부터 작곡과 프로듀싱을 배우며 현업에서 뛰었다. 한 사업가와 만나게 돼 소녀주의보 프로젝트를 하게 됐으나 이후 이런저런 트러블과 건강문제 때문에 뿌리 엔터테인먼트에 매니지먼트 위임을 했고 저는 요양을 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소녀주의보 멤버들을 굶기고 갈궈서 나왔다는 소문은 왜 나온 건지 모르겠다. 제가 국가대표급으로 운동을 시키고 밥도 많이 먹였기 때문에 멤버들 입장에서는 앙금이 남아있을 수 있다"고 덧붙였다.

민티는 로리타 논란에 대해서는 "당시 개그 영상 식으로 생각했다. 진지하게 생각하지 않았다"며 "그러나 1년 후쯤 영상을 다시 보니 기괴하고 야하긴 했다"고 해명했다.

Mnet 오디션프로그램 '고등래퍼' 지원 당시 18세라고 한 이유에 대해서는 "숫자 계산에 약해서 내 실제 나이에서 10살을 뺐다. 고등래퍼 지원을 하려면 고등학생 나이이기는 해야 했는데 딱 맞았다"고 설명했다.

민티는 현재 거식증 치료를 위해 상담 치료를 시작했고 많은 변화가 있었다고도 말했다.

끝으로 민티는 "정말 가슴 깊이 창피하고 죄송하다. 어느 순간 그만두기에는 너무 멀리 왔다"며 "좋아해주시는 분들이 배신감을 느낄가 봐 무서움을 느낀다. 제가 저지른 잘못이기 때문에 그 짐은 제가 지고 나가야 할 것 같다"며 영상을 마무리했다.

앞서 민티는 Mnet '고등래퍼2'에 지원해 관심을 모았으나 10대가 아닌 30대라는 의혹을 받았다. 또한 그룹 소녀주의보를 제작한 알파카프로덕션 대표 소리나와 같은 인물이라는 주장이 제기됐다.

ⓒ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