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475547 0362019100855475547 06 0601001 6.0.17-RELEASE 36 한국일보 1488886 related

“쇼윈도 커플 할래”..한서희∙정다은, 열애 인정 하루만 또 입장번복

글자크기
한국일보

한서희와 정다은이 동성 열애 인정으로 화제를 모은 지 하루 만에 또 다시 입장을 번복했다. 한서희 SN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서희와 ‘얼짱시대’ 출신 정다은이 열애 사실을 두고 입장 번복을 이어가며 화제의 중심에 섰다.

한서희는 8일 자신의 SNS에 “뭘 좋긴 좋아. 암튼 (열애) 인정한 게 됐는데 거기다 대고 아니라고 다시 해명하기도 뭐하고 그래서 그냥 쇼윈도 커플하렵니다. 유튜브도 하지 뭐. 안녕히 계세요. 다시 잘게요"라는 글과 함께 짧은 영상 한 편을 게재했다.

공개된 영상 속에서 한서희는 “딱히 인정한 적은 없다고 생각했는데 기사가 뜨니까. 여러분이 원하는 대로 하겠습니다. 알겠죠?”라고 말했고, 정다은은 “좋다”라며 웃음을 터트렸다. 이에 한서희 역시 웃음을 터트리며 “그만하라고 진짜. 망했다, 언니 때문에”라고 장난 치듯 대꾸했다.

이어 한서희는 또 다른 게시물에서 정다은이 윙크를 하며 미소를 짓는 모습이 담긴 영상 한 편과 함께 “휴 이거 때문에 아오”라는 글을 게재했다. ‘쇼윈도 커플’이라는 설명과는 달리, 많은 이들의 이목이 집중된 현 상황을 즐기고 있는 듯 한 두 사람의 모습이 의아함을 증폭시킨다.

그러나 이 같은 행보와는 달리 한서희는 자신의 SNS 라이브 방송을 통해 “대중들의 수요가 많으니 내가 공급을 많이 해주도록 하겠다"며 "우리는 예쁜 사랑이 아닌 예쁜 우정이다. 루머 좀 그만 만들기 바란다"는 당부를 전하기도 했다.

한편, 한서희는 지난 7일 자신의 SNS 라이브 방송에서 한 네티즌이 정다은과의 관계를 꼬집어 “연인 코스프레야 뭐야”라는 댓글을 남기자 “떠먹여줘도 아니라고 한다. 대중들이”라며 “여러분들이 생각하는 것 보다 사귄지 오래됐다”고 밝혔다. 정다은 역시 “사귀면 윙크하라고 해서 윙크했고, 사귀면 눈 두 번 깜빡이래서 눈 두 번 깜빡였다”며 교제 사실을 인정했다.

앞서 지난 달 25일과 올해 초 SNS 게시물과 베트남 다낭 동반 여행설로 인해 두 차례 열애 의혹에 휩싸였던 두 사람은 당시 열애 사실을 전면 부인했던 바 있다. 한서희는 “정다은 언니와 전혀 사귀는 사이가 아니다. 교제 중인 남자친구가 있다”며 “그만 엮어 달라”고 단호하게 선을 긋기도 했다. 하지만 그로부터 얼마 지나지 않아 돌연 입장을 바꾼 두 사람의 동성 열애 인정 소식에 뜨거운 관심이 쏟아졌다. 하지만 이들은 SNS 라이브 방송을 통해 직접 열애 인정을 한 지 하루 만에 또 다시 “쇼윈도 커플이며, 딱히 열애를 인정한 적 없다”는 애매한 발언으로 입장을 번복하고 나섰다. 두 사람의 열애 진실이 무엇이든, 진지하지 못한 태도로 일관하고 있는 두 사람의 ‘연애 놀이’에 대중의 피로감이 가중되고 있다.

한편, 한서희는 그룹 빅뱅의 멤버 탑과 대마초를 흡연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져 지난 2017년 9월 서울고등법원에서 징역 3년에 집행유예 4년을 선고 받은 바 있다.

정다은은 앞서 코미디TV ‘얼짱시대7’에 출연하며 얼굴을 알렸던 얼짱 출신 SNS 스타다. 정다은은 지난 2016년 지인들과 필로폰 등을 투약한 혐의로 징역 1년 10월을 선고 받은 바 있다.

홍혜민 기자 hhm@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