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148379 0372019092355148379 06 0602001 6.0.13-RELEASE 37 헤럴드경제 0 related

[팝업TV]"'무도' 오래갈 줄 알고"‥'미우새' 정준하, 은퇴설 적극 해명

글자크기
[헤럴드POP=박서현기자]

헤럴드경제

방송화면 캡처


정준하가 연예계 은퇴설을 적극 해명했다.

지난 22일 방송된 SBS 예능 프로그램 '미운 우리 새끼'에서는 김희철이 정준하의 음식점에 방문해 함께 이야기를 나누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김희철은 정준하와 근황토크를 이어가다 "근데 형 연예계 은퇴하지 않았냐"고 돌직구를 날렸다.

이에 깜짝 놀란 정준하는 "또 깐족댄다"며 당황스러움을 표출했다. 김희철은 "나 최군이랑 친하지 않나. 군이가 걱정을 하면서 연락이 왔다. '연예계 생각이 없으신거 같던데요. 잘 모르겠어요. 가게에 집중하고 계시던데요'라고 하더라"면서 "최군한테 '이 형 은퇴하는거야?'라고 했더니 그게 퍼졌다"고 너스레를 떨어 웃음을 자아냈다.

정준하는 "갑자기 최군이 개인방송 촬영을 와서 MBC '무한도전' 끝나면 뭐할거냐고 하더라. '무한도전'이 꽤 오래갈 줄 알고 '그쯤 되면 은퇴하지 않을까 싶었다. 근데 '무한도전'이 이렇게 금방 끝날 줄 몰랐다. 50도 되기 전에"라고 밝혔다.

이에 김희철은 "(형이)방송에 꿈이 없다고 생각한 게 맨날 막걸리 냄새 맡으러 다니고 나 볼 때마다 맨날 맛만 보고도 막걸리 맞출 수 있다고 얘기했지 않나"라고 말했고, 정준하는 "막걸리가 아니라 전통주 자격증이다"라며 전통주 국가대표 소믈리에 자격증을 취득했음을 알려 모두를 놀라게 하기도.

정준하와 내내 투닥투닥 케미를 이어온 김희철은 "이러니까 잠정 은퇴했지"라고 깐족 거렸고, 정준하는 "은퇴한거 아니다"라고 분노해 폭소를 자아냈다.

MBC '무한도전' 이후 방송에서 만나보기 힘들었던 정준하는 이번 ' 미운 우리 새끼'를 통해 방송 출연 의지를 드러냈다. 현재 뮤지컬 '시티 오브 엔젤'을 통해 활동을 하고 있는 정준하가 앞으로 어떤 모습으로 대중들의 앞에 서게 될지 관심이 집중된다.

popnews@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POP & heraldpop.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