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120483 0372019092055120483 06 0602001 6.0.14-RELEASE 37 헤럴드경제 0 related

"너무 늦어 죄송" 'TV는 사랑을 싣고' 김혜연, 故최연송 사장님 찾아뵙고 '오열'(종합)

글자크기
헤럴드경제

KBS1='TV는 사랑을 싣고' 캡쳐


[헤럴드POP=서유나 기자]김혜연이 고인이 된 은인을 만났다.

20일 방송된 KBS1 'TV는 사랑을 싣고'에는 트로트 여왕 김혜연이 출연, 30년 전 가수를 꿈꾸며 아르바이트를 시작한 자신의 든든한 조력자가 되어준 최연송 사장님을 찾았다.

이날 김혜연은 "이분은 수제 양화점을 하신 최연송 사장님. 그때 당시 오디션도 봐야 하고 서울갈 차비도 필요. 천 원짜리 한 장도 얻을 수 없었다. 제가 벌어 레슨비도 충당해야 하기에 안 해본 아르바이트가 없을 정도로 다 해봤다. 오랜시간 알바를 하는 동안, 제 얘기를 들어주시고, 오디션 보러 가는 날은 빨리 퇴근하라고 하고. 돈도 제하지 않으셨다. 한 1년 가까이 (일했다.)"고 최연송 사장님에 대해 소개했다.

당시 김혜연은 안 해본 아르바이트가 없었다. 신문 배달, 우유 배달, 백화점, 서빙까지. 김혜연은 "이런 것들은 오래 못하겠더라. 짓궂은 손님들이 많다. 인격적인 대우를 안 해주신다. 김치를 가져다 드렸는데, (손님이) 드시다 엎었다. 제가 엎은 것도 아닌데 '김치 가져와! 너네 사장 오라그래!' 했다. 그러면 사장님은 제 편을 들어주지 않는다. 저한테 뭐라고 하시면서 '당장 그만 둬!' 하셨다."고 말했다. 뿐만 아니라 고급 한정식 집에서는 음식을 내가다 엎은 탓에 돈 한 푼 못 받고 쫓겨난 경험도 있다고.

하지만 최연송 사장님은 달랐다. 김혜연은 "친구가 제 사정을 아니 '여기 가서 아르바이트를 해보라. 친척이다.' (소개해 줬다). 그래서 '황태자 수제화점'에서 일하게 됐다. 그당시 한 시간 시급이 천 원. 원래는 삼십만원을 받아야 하는데 제 형편을 아시다 보니 사십을 주셨다."고 말했다. 최연송 사장님은 김혜연의 잘못도 덮어주곤 했다. 김혜연은 "제가 구두 닦는 법을 알겠냐, 뭘 알겠냐. 진열대 청소를 다 해놓고 왁스를 먹이는데 제가 색깔 다른 걸로 칠한 것. 말할 타이밍을 놓쳐 진열장 뒤에 몰래 숨겨놨는데 사장님이 보셨다. 그런데 사장님이 '디자인 잘못 나온 건데 왜 진열대에 올려놨니, 버리라.' 하셨다. 제가 정말 울컥했다. 지금도 울컥한다."고 감사했던 기억을 떠올렸다.

이날 김혜연은 사장님과 함께 쫄면을 먹곤 했던 가게도 방문했다. '황태자 수제화점' 근처에는 신포국제시장이 있었고, 사장님이 김혜연이 집에 가 밥을 굶을까 가게가 끝나면 쫄면과 만두를 사주셨다는 것. 이날 김혜연은 추억의 쫄면을 먹으며 "트로트 가수로 전향을 하고 94년도에 '서울 대전 대구 부산'이 빵 터졌다. 생각나는 게 '우리 사장님이 얼마나 기뻐하실까.' 제가 매장을 찾아갔는데 어깨가 으쓱으쓱 하셨다. 사진 찍어드리고 사장님이 안아주시기도. 그날이 마지막이었다. 제 몸이 열두 개라도 모자랄만큼 바빠졌다. 결혼하곤 더 바빠졌다. 출산 후 11만에 나가 노래를 했을 정도. 그러다보니 사장님을 잊고 살았다. 그게 20년."이라고 사장님과의 마지막 만남도 추억했다.

이날 김혜연은 자기 인생의 은인을 돌아보게 된 계기를 전하기도. 김혜연은 "제가 앞만 보고 달려오다 보니 건강을 신경 못썼다. 그러다보니 10년 전에 많이 안 좋았다. 오늘 쓰러질지 내일 쓰러질지 모른다고 의사선생님이 그랬다. 유서까지 써놓을 정도. 그때부터 식이요법도 하고, 약물치료도 하며 건강해졌다. 그때 돌아보게 되더라. 예전에 감사했던 분들. 제가 가수 길을 걸었을 때 힘이 되고, 포기하지 않게 원동력을 주신 분이 이 분이신 거 같다"고 말했다.

하지만 안타까운 소식이 전해졌다. 최연송 사장님이 이미 고인이 되신 것. 이날 최연송 사장님의 한 지인은 "가게도 없어지고 그 친구도 지금 없다. 돌아갔다. 쉰 초반에 지금 한 15년 됐다."고 말해 충격을 줬다. 지인은 "우리는 남한테 '너 이자식아' 하는데 걔는 남한테 '야' 소리 한번 안하는 친구. 그 친구 얘기하면 마음이 안 좋다."고 최연송 사장님의 됨됨이를 전했다. 한편 김혜연은 "아직까지도 가발을 쓰고 계신지 궁금하다. 제가 사장님이 만들어주신 신발을 못 갖고 있다. 멋진 신발을 맞춰 주시면 무대에 신고 올라가, 신발도 자랑해드리고 싶다."며 만남에 대한 기대감을 높여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이날 김혜연은 사장님을 만나기 위해 추모의 집에 내렸다. 마침 비가 내렸고, 이상한 기운을 감지한 김혜연은 "진짜 뭐냐"며 상황을 받아들이지 못했다. "이곳에 계신다"는 말에 이후 김혜연은 주저 앉아 오열했다. 김혜연은 "숨을 못 쉴 거 같다. 너무 죄송해서"라며 몸을 가누지도 못했다. 이후 김혜연은 "너무 죄송하다. 왜 이렇게 급하게 가셨을까."라며 죄송한 마음을 전했다. 김혜연은 "임종하셨다는 말을 못들었다. 너무 죄송스럽고 제게 숙제를 하나 남겨놓으신 거 같다"고 말했다. 김혜연은 사모님도 찾았지만, 안타깝게도 사모님 역시 이미 고인이 되셨다. 결국 김혜연은 사장님의 아들을 만나 "왜 얘기 안 했냐"고 물었고, 아들은 "연락이 안됐다"고 답했다. 과거 사장님의 아들이 김혜연의 결혼식에 참석하던 때도 사장님은 이미 건강이 안좋으신 상태였다.

이날 사장님의 아들은 "노래를 워낙 좋아하셔서 김혜연 씨의 CD도 들으시고 그랬다."고 늘 김혜연에 대해 마음을 썼던 사장님을 전했다. 이후 김혜연은 사장님 아들과 안부를 물었다. 사장님의 아들은 "지금 왔으니까 보고 계실 것"이라고 김혜연을 위로했다. 이후 김혜연은 자신의 28년 인생 앨범들을 전부 사장님에게 선물했다. 김혜연은 "너무 늦게 찾아와 죄송하다. 저도 몸이 조금 아프고 뒤돌아볼 수 없어 늦게 왔다. 좋은 일도 많이 하셨으니, 편안하게 쉬셨으면 좋겠다. 잊지 않겠다. 평생 마음의 은인. 감사하다."라고 예를 표했다.

popnews@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POP & heraldpop.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