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044756 0902019091855044756 06 0601001 6.0.14-RELEASE 90 아주경제 1488886 related

방탄소년단 정국 열애설에 뿔난 힙합씬…해쉬스완 악플에 '울컥'

글자크기
그룹 방탄소년단 정국의 열애설에 힙합씬이 뿔났다. 일부 팬들의 도 넘은 악플 때문이다. '정국 열애설 사진'으로 떠돌고 있는 CCTV 사진 속 남자가 래퍼 해쉬스완이라는 이야기가 퍼지자 일부 네티즌들이 악담을 쏟아냈고 해쉬스완과 그의 동료들이 불쾌함을 드러냈다.
아주경제


17일 해쉬스완은 자신의 SNS 계정을 통해 '정국 열애설' CCTV 사진 속 남성은 자신이 아니라고 주장했다.

계속되는 악담에 해쉬스완은 "당사자가 현재 어떤 상황인지 확실하지 않고 솔직히 나랑 다른 당사자 둘 다 잘못 없다. 부탁인데 선 지켜달라. 제발"이라며 "그만 하자. 왜곡된 기사도 싫고, 음악 하는 사람인데 이런 걸로 오르내리는 것도 싫다"고 괴로움을 호소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악플이 계속되자 래퍼 이로한은 "공인 취급을 받는 사람들은 못돼먹은 당신들이 하라는 대로 꼭두각시처럼 움직이려고 존재하는 것이 아니다. 어떤 신념을 가진 개인들이 단체로 모여서 타깃을 정해 가지고 다 몰려들어서 그의 일상에 지장이 갈 정도로 종일 괴롭히는 게 정상인들이 가질 수 있는 생각이냐"고 악플러들을 비난했다.

MC 그리도 "형은 내가 본 사람 중에 변하지 않고 항상 순수한 사람입니다. 마음이 아파요. 힘내요"라며 응원 글을 올렸다.

래퍼 창모는 "작년 생각난다. 어이없지 해쉬야"라며 그를 위로하기도 했다.

한편 같은 날 새벽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방탄소년단 정국을 못 알아보고 쫓아낸 친구"라는 제목의 글이 게재 됐다. 해당 사진 속에는 다정한 스킨십을 하고 있는 남녀의 모습이 담겨있고, 해당 글을 쓴 네티즌은 "친구가 거제도에서 가게를 하는데 (정국이) 이틀 전에 놀러왔다. 신분증 검사를 하는데 없다고 해서 그냥 보냈다"고 주장했다.

해당 글은 순식간에 온라인 커뮤니티에 퍼지기 시작했다. 일부 네티즌들은 해당 사진 속 남성이 정국이 아닌 해쉬스완이라고 주장, 그에게 악담을 퍼붓는 등 눈살을 찌푸리게 만드는 행동을 저지르기도 했다.

방탄소년단 소속사 측은 "현재 SNS와 온라인 커뮤니티 중심으로 유포되고 있는 당사 아티스트 정국 관련 주장은 사실이 아님을 명백히 밝힌다"며 열애설을 부인했다.
최송희 기자 alfie312@ajunews.com

최송희 alfie312@ajunews.com

- Copyright ⓒ [아주경제 ajunews.com] 무단전재 배포금지 -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