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035895 0382019091755035895 06 0601001 6.0.27-RELEASE 38 MBN 0 false true false false 1568701740000 1568701820000 related

믿고 보는 강하늘X공효진, ‘동백꽃 필 무렵’의 감동+재미 다 잡을까(종합)

글자크기
MBN

‘동백꽃 필 무렵’ 강하늘, 김지석, 공효진 사진=MK스포츠 천정환 기자

‘동백꽃 필 무렵’ 공효진과 강하늘이 그리고 김지석이 따뜻한 감동과 재미 그리고 로맨스 모두를 다 잡기 위해 나섰다.

17일 오후 서울 구로구 라마다 서울 신도림 호텔에서는 KBS2 새 수목드라마 ‘동백꽃 필 무렵’의 제작발표회가 개최된 가운데 차영훈 PD, 공효진, 강하늘, 김지석이 참석했다.

‘동백꽃 필 무렵’은 편견에 갇힌 맹수 동백(공효진 분)을, “사랑하면 다 돼”라는 무조건적인 응원과 지지로 깨우는 촌므파탈 황용식(강하늘 분)의 폭격형 로맨스다.

차영훈 PD는 “‘동백꽃 필 무렵’은 편견에 갇힌 여자 동백이 편견을 깨트리고 나아가는 성장담이면서 동백을 우직하게 응원하는 용식이와의 멜로이자 그들을 둘러싼 여러 사람들의 휴먼 스토리다. 4, 4, 2전술 드라마라고 하는데, 멜로, 휴먼, 스릴러가 있다. 종합 선물 세트라는 드라마다”라며 작품에 대한 완성도를 자부했다.
MBN

‘동백꽃 필 무렵’ 강하늘, 공효진 사진=MK스포츠 천정환 기자


‘질투의 화신’ 이후 3년 만에 드라마에 출연하게 된 공효진은 “촬영을 여름에 시작했다. 이야기가 복잡하고 많이 담겨 있는 드라마다. 현재 대본은 끝까지 만들어져 잇다. 급하게 촬영하고, 기다리면 내용을 파악하기 어려운데, 너무 최적의 상태로 촬영하고 있다”며 촬영 현장에 대한 만족감을 드러냈다.

또 군 제대 후 복귀하게 된 강하늘은 “어떤 전략적인 연기 변화를 꿰차지 않는다. 다만 대본에 충실하고 처음 읽었던 느낌을 표현하고자 한다”면서 최선을 다했다고 털어놨다. 공효진, 김지석도 강하늘이 현장에서 연기에 대한 열정이 넘친다고 증명하기도 했다.

무엇보다 이 작품이 시청자들의 관심을 받는 이유는 공효진의 특유의 로맨스 코미디(로코) 때문. 공효진은 조정석, 소지섭, 조인성, 차승원 등 여러 배우들과 로코 호흡을 맞추며 시청자들의 호평을 받았다.

이에 공효진은 “독특한 인물, 해보지 않은 장르에 도전하는 마음으로 출연을 결심했다. 경험하지 않은 캐릭터를 영화에서 도전는데, 이번 드라마는 제 취향을 골랐고, 만족도가 높았다. ‘고맙습니다’는 많은 사람들에게 위로를 해줬던 작품이라 끝에서 제 만족도가 높았다. 드라마 대본을 보면서 '고맙습니다' 안에서 느꼈던 만족감을 느끼고 싶다는 생각이 들었다”라며 “변화하기 위해서 한 신, 한 신 고민하고 노력하고 있다. 그런 변화도 여러분에게 느껴지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으로는 ‘고맙습니다’ 속 미혼모 캐릭터와 ‘동백꽃 필 무렵’ 속 미혼모 캐릭터가 겹친다는 점에 대해 “'고맙습니다'에서 미혼모 캐릭터를 했기 때문에 대본을 받고 많이 고민했다. 제가 다른 부분을 확실히 하면 제가 조금 더 다를 수 있겠다. 그런 논의도 감독님과 꽤 했다”며 캐릭터의 변화를 주기 위해 많이 노력했음을 털어놨다.

드라마의 분위기만큼이나 현장도 밝은 분위기의 연속이었다고. 차영훈 PD는 “현장에서 제일 재미있는 건 배우들이다. 저희 대사가 재기발랄하다 보니 글로 읽었을 때도 재미있는데, 배우들의 목소리로 들으니 훨씬 더 재미있는 경우가 많다. 배우들끼리 대사를 치면서 웃음이 터지면 감당이 안 될 정도다. 제일 주범이 오정세 씨다. 촬영을 지연시킨다”라며 드라마에 대한 관심을 가져달라고 당부했다.

공효진도 “드라마 안에 큰 2할이 스릴러다. 스릴러 담당하는 주인공이 있다. 까불이 촬영할 때는 아무도 갈 수 없어 배우들도 추리하고 있다”라고 덧붙이며 드라마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차영훈 PD의 말처럼 ‘동백꽃 필 무렵’에는 로맨스, 휴먼, 스릴러 등 다양한 장르가 복합적으로 담겨 있다. 따뜻한 감동과 재미 두 가지 모두를 모두 잡아내며 시청자들의 마음을 사로잡을지 지켜보는 것도 하나의 관전 포인트가 될 것으로 보인다. 오는 18일 첫 방송된다.

MBN스타 대중문화부 신미래 기자 shinmirae93@mkculture.com

< Copyright ⓒ MBN(www.mbn.co.kr)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