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035774 0772019091755035774 06 0601001 6.0.14-RELEASE 77 텐아시아 1488886 related

[TEN 이슈] 방탄소년단 정국, 난데없는 '거제도 열애설' 해프닝

글자크기
[텐아시아=우빈 기자]
텐아시아

그룹 방탄소년단의 정국 / 사진=텐아시아DB


그룹 방탄소년단이 데뷔 후 첫 장기휴가를 마치고 활동을 재개하자마자 몸살을 앓았다. 멤버 정국이 때 아닌 ‘거제도 열애설’에 휘말리면서다. 선명하지 않은 사진과 출처가 분명하지 않은 글을 시작으로 정국은 사생활을 침해당했고, 래퍼 해쉬스완은 정국과 비슷한 외모를 가졌다는 이유만으로 욕을 먹었다.

바쁜 국내외 일정과 해외 투어로 데뷔 이후 쉼 없이 달려온 방탄소년단은 소속사의 배려로 장기휴가를 가졌다. 멤버들은 각자의 방식으로 휴식을 취했고, 틈틈이 SNS를 통해 일상을 공개하며 팬들과 소통도 잊지 않았다. 방탄소년단은 재충전의 시간을 갖고 지난 16일 해외로 출국했지만, 정국의 사생활이 담긴 사진과 짧은 글이 인터넷에 퍼지면서 논란이 번졌다.

최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방탄 정국이를 못 알아보고 쫓아낸 친구”라는 글이 올라왔다. 글쓴이는 “친구가 거제에서 가게를 하는데 이틀 전에 놀러 왔나보다. 신분증 검사했는데 없다고 그냥 보냈다고 한다”라며 CCTV 영상을 찍은 사진을 올렸다. 해당 사진에는 남성이 여성을 뒤에서 안고 있는 모습이 담겼다.

17일 새벽 온라인 커뮤니티, SNS 등에 이 사진이 퍼지면서 사진 속 남성이 정국이 아니냐는 추측이 제기됐다. 정국이 거제도에서 여자친구와 데이트를 즐겼고, 커플 타투를 했다는 의혹들도 나왔다.

일부 방탄소년단 팬들은 사진 속 남성이 래퍼 해쉬스완이라고 주장하면서 애먼 해쉬스완에게 불똥이 튀었다. 해쉬스완은 “역겹다”는 다소 거친 표현으로 불쾌감을 드러내며 자신이 아니라고 해명했다. 해쉬스완은 자신의 이름이 계속 언급되자 “그만하자. 나 음악하는 사람인데 이런 걸로 오르내리는 것도 싫다”고 괴로움을 토로했다.

새벽부터 오전 내내 정국의 이름과 ‘정국 열애설’ ‘정국 거제도’ 등 사진과 관련된 검색어가 포털 사이트 상위권을 장악하자 소속사 빅히트 엔터테인먼트는 수습에 나섰다. 빅히트는 “정국 관련 주장은 사실이 아님을 명백히 밝힌다”면서 “멤버 정국은 이번 휴가 기간 거제도 방문 중 평소 알고 지내던 타투샵 지인들이 현지 방문 중인 것을 알게 됐다. 이에 타투샵 지인들 및 거제도 지인들과 함께 식사를 하고 단체로 노래방에 갔다. 그 내용이 왜곡되어 알려지게 된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당사는 아티스트의 장기 휴가 기간에 있었던 소소한 개인적 일상들이 왜곡되어 알려진 것에 대해 유감으로 생각한다”고 전했다.

사진 속 인물이 정국은 맞지만, 진짜인지 여부는 중요하지 않다. 중요한 건 CCTV 사진이 유출됐고 이로 인한 피해자가 생겼다는 점이다. CCTV는 불법이 아니지만 이를 함부로 유출하고 남의 사생활을 몰래 촬영하는 것은 엄연한 불법이다. 유출된 CCTV 사진과 확인되지 않은 글로 인해 데뷔 후 첫 휴가를 끝낸 정국은 물론 가만히 있던 해쉬스완까지 날벼락을 맞았다. 더불어 해쉬스완의 SNS에 찾아가 악플을 달고 조롱한 일부 극성 팬 때문에 방탄소년단 전체 팬덤까지 비난을 받고 있다.

이에 소속사도 법적 대응을 예고했다. 빅히트는 “CCTV 유출 및 불법 촬영 여부 등에 관해 확인 후 개인정보 유출 및 사생활 침해에 대해서는 강력히 법적으로 대응하겠다”며”허위사실 유포 시에도 예외 없이 법적 대응할 방침”이라고 강조했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재배포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