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4994528 0372019091654994528 06 0602001 6.0.14-RELEASE 37 헤럴드경제 0 related

[어게인TV]'V1' 보컬 퀸 자리+천만원 상금 대결 …최종 우승자 '연정 '

글자크기
헤럴드경제

tvN 'V-1' 캡처


[헤럴드POP=오현지기자]연정과 시연이 최종 결승에서 만났다.

15일 오후에 방송된 tvN 'V-1'에서는 대망의 보컬 퀸 자리와 상금을 건 대결 우승자는 연정이었다.

혜윤은 god '니가 있어야 할 곳', 수연은 샤이니 '혜야', 드림캡처 시연은 엑소 '중독'으로 2라운드를 마무리했다. 결승 진출은 시연이었다.

이어 우주소녀 연정이 태연 'FINE'을, 비너스 정다경은 더원 '사랑아', 소나무 하이디는 이선희 '인연'을 선곡해 고음 대결을 펼쳤다. 진출자는 연정이었다.

제아는 "보는 내내 기분이 좋아지고, 어디선가 기분 좋은 향기가 나고 예쁘고 깔끔한 무대였다"고 말했다. 이에 연정은 "아쉬운 무대였긴 했지만, 칭찬 받아 기분이 좋다"고 답했다.

이날 우주소녀의 연정, 비너스의 정다경, 소나무의 하이디는 리허설부터 불꽃경쟁을 보였다. 리허설이 끝나고, 각자 대기실에서 막강한 라이벌들에 불안한 속마음을 드러냈다.

제아는 "세분중에 한분만 진출해야 한다는 게 슬플정도이다"고 말했다.

시연과 연정의 대결로 좁혀졌다. 시연은 김건모 '서울의 달'을 불렀고 연정은 박정현 '꿈에'를 불렀다.

연정은 "여기까지 왔는데, 자신없어도 있게 불러야겠다"고 인터뷰했다.

현우는 "시연이 노래 부르는 모습이 너무 아름다웠고, 노래가 꿈같은 무대였다"면서 "꿈에 달이 나왔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popnews@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POP & heraldpop.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