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4963955 0432019091254963955 05 0501001 6.0.20-RELEASE 43 SBS 0 false true false false 1568219955000 1568225166000

임성재, 아시아 선수 최초 PGA투어 신인왕

글자크기
S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미국프로골프, PGA투어에서 우리나라의 임성재(21세)가 아시아 선수로는 역대 최초로 신인왕에 선정됐습니다.

PGA투어는 오늘(12일)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임성재가 2018-2019 시즌 신인상 수상자로 결정됐다고 발표했습니다.

PGA투어 신인상은 해당 시즌 15개 이상 대회에 출전한 회원들의 투표로 수상자를 정하는데, 우리 시간으로 지난 7일 종료된 투표 결과 임성재는 미국의 콜린 모리카와, 캐머런 챔프, 매슈 울프, 애덤 롱 등 4명의 경쟁자를 따돌리고 수상의 영광을 안았습니다.

1990년 제정된 PGA투어 신인상 부문에서 아시아 국적 선수가 수상자가 된 건 임성재가 처음입니다.

2012년에 재미교포 존 허가 신인상을 받았지만 국적은 미국이었습니다.

올해 21살인 임성재는 지난해 PGA 2부 투어에서 올해의 선수와 신인왕을 석권한 뒤 2018-2019 시즌 PGA 정규투어에 데뷔했습니다.

첫 시즌에 우승은 없었지만 신인 가운데는 유일하게 상위 30명만 겨루는 플레이오프 최종전, 투어 챔피언십에 진출해 공동 19위에 올랐습니다.

투어 선수들 가운데 가장 많은 35개 대회에 출전해 7번이나 '톱 10'에 드는 등 꾸준한 활약을 펼쳤고, 시즌 통산 184언더파로 최다 언더파, 버디 480개로 역시 최다를 기록했습니다.

시즌 상금 랭킹에서는 285만 1천134달러(약 34억 원)로 30위에 자리했습니다.

PGA투어 커미셔너인 제이 모나한은 "임성재의 PGA투어 신인상 수상을 진심으로 축하한다. 임성재는 시즌 내내 훌륭한 경기를 보여줬다"고 축하 인사를 전했습니다.

PGA투어 신인상은 올해부터 '아놀드 파머상'으로 이름이 바뀌었는데, PGA투어와 수 많은 젊은 선수들에게 큰 영감을 줬던 전설적인 골프 영웅 아놀드 파머를 기념하기 위한 취지입니다.

한편 PGA투어 '올해의 선수'로는 북아일랜드의 로리 매킬로이가 선정됐습니다.

'제5의 메이저대회'로 불리는 플레이어스 챔피언십에서 우승했고, 플레이오프 최종전 투어 챔피언십 우승으로 페덱스컵까지 제패한 매킬로이는 강력한 경쟁자인 세계랭킹 1위 브룩스 켑카 (미국)를 따돌리고 수상의 영광을 안았습니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서대원 기자(sdw21@sbs.co.kr)

▶ [인-잇] 사람과 생각을 잇다
▶ [기사 모아보기] 조국 법무부장관 의혹 수사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