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4963806 0682019091254963806 06 0601001 6.0.14-RELEASE 68 동아일보 0 popular

[TV속 영화관]1940년대 일제 감시망 피해 ‘우리말 사전’ 만들려는 사람들

글자크기

말모이(MBC 13일 오후 8시 20분)

동아일보

우리말이 점점 사라져가고 있는 1940년대 경성. 극장에서 해고당한 판수(유해진)는 아들의 학비 때문에 가방을 훔치다 실패한다. 하필 면접 보러 간 조선어학회의 대표는 가방 주인 정환(윤계상). 조선어학회에서 허드렛일을 하게 된 판수는 그곳에서 우리말 사전을 만들려는 사람들의 열정에 동화된다. 친일파 아버지에게 반감을 갖고 있는 정환은 ‘말모이’ 작업에 헌신하지만 일제의 감시망은 더욱 좁혀오는데….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