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4963229 0962019091154963229 06 0602001 6.0.22-RELEASE 96 스포츠서울 0 false true false false 1568212140000 1568212206000 related

'악마가' 이설, 송강위해 영혼 거래→정경호, 박성우에게 "영혼 돌려줘"(종합)

글자크기

스포츠서울

[스포츠서울 조효정기자] '악마가 너의 이름을 부를 때' 정경호가 이설의 영혼을 찾기위해 박성웅을 찾았다.


11일 오후 방송된 tvN 수목드라마 '악마가 너의 이름을 부를 때'에서는 루카(송강 분)를 살리기 위해 모태강(박성웅 분)과 계약하는 김이경(이설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김이경(이설 분)은 눈앞에서 교통사고 당하는 루카(송강 분)의 모습을 보고 충격에 빠졌다. 김이경은 하늘에 대고 "내가 뭘 그렇게 잘못했냐고"라고 울부짖으며 도움을 청했지만, 주위에는 모태강(박성웅 분)이 나타났다.


수전령(권혁 분)은 "신의 뜻을 어긴 자 자연으로, 자연의 뜻을 어긴 자 지옥으로, 희생된 인간들이여 모두 제자리로"라며 모태강을 막아섰다. 수전령이 "신의 뜻을 집행한다"며 칼을 빼 들자 공수래(김원해 분)도 나타나 "저 아이의 죄도 내가 대신 받을 테니 제발"이라고 애원했다. 그러나 수전령은 "부탁입니다, 대장. 받아들이셔야 합니다"라며 거절했다. 또 다른 신의 사자들이 나타나자 모태강은 신의 사자들을 죽이고 돌아섰다.


뒤늦게 현장에 온 하립(정경호 분)은 피투성이가 된 루카를 보며 "아빠야 일어나봐"라며 눈물을 흘렸다. 하립은 모태강에게 "아무 일도 없을 거라고 했잖아. 약속했잖아"라고 오열했다. 하립은 "나 종신 계약 필요 없으니까 루카를 살리는 거로 바꾸자"고 요청했다. 그러나 모태강은 "그대의 할 일은 하나, 지금 네가 해야 할 일"이라며 거절했다.


하립은 김이경에게 "이경아 계약하자. 나랑 계약하자. 네 영혼, 네 소원으로 루카를 살릴 수 있어"라며 "악마에게 네 영혼을 주면 4가지 소원이 이루어진다"며 영혼 거래를 종용했다.


모태강은 "유예기간을 주기엔 너무 무거운 부탁이다. 너의 영혼은 즉시 회수되고 소원은 단 하나뿐이야"라고 설명했다. 하립은 "일단 루카부터 살리자. 네 소원 내가 다 이뤄줄게"라고 매달렸다.


결국 김이경은 "그냥 평범해지고 싶다. 나 때문에 불행한 사람 없게, 나 때문에 슬퍼지는 사람 없게 그냥 평범하게"라고 한 뒤 사인을 했고, 계약서에는 '구원'이라고 작성됐다.


스포츠서울

김이경의 계약으로 루카가 살아났고, 전신 마비였던 아버지 김택상(정기섭 분)은 걸을 수 있게 됐다. 또한 친구 유동희(손지현 분)의 동영상이 사라졌다.


하지만 모태강에게 영혼이 회수된 김이경은 소시오패스가 됐다. 그는 아버지를 찾아가 "나에게 잘못한 거 사과하라. 무릎을 꿇으라"고 말했다. 이후 스타일이 바뀐 채 소속사에 나간 김이경은 하립(정경호 분)과 지서영(이엘 분)에게도 "대표님이나 건방 떨지 마라. 지금 돈 되는 사람 나밖에 없다. 대표님이 나한테 잘 보여야 한다"라며 독설을 퍼부었다.


달라진 김이경의 모습에 하립은 모태강을 찾아가 "이경이 영혼 돌려달라"고 요구했다. 그러나 모태강은 "이경이를 위해서 아들의 목숨을 버릴 수 있어? 봐 쉽잖아"라며 거절했다.


하립은 강과장(윤경호 분)에게 "이제 알 것 같은데 할 수 있는 게 없다. 영혼이 없으면, 악마하고 대회 밖에 남지 않는 건데, 내가 이경이를 그렇게 만들었다"며 후회했다.


chohyojeong@sportsseoul.com


사진 | tvN 방송화면



[기사제보 news@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 sportsseoul.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