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4962691 0292019091154962691 06 0602001 6.0.12-HOTFIX 29 OSEN 0 related

'수미네반찬' 김수미도 오늘은 제자…전라도→제주도 차례상차림 공개 [종합]

글자크기
OSEN

방송화면 캡처


[OSEN=장우영 기자] ‘수미네 반찬’ 전라도, 강원도, 경상도, 제주도의 차례상이 공개됐다.

11일 오후 방송된 tvN 예능 프로그램 ‘수미네 반찬’에서는 추석을 맞아 특별한 손님 심명순, 심명숙(강원도 명인), 박경례(경상도 명인), 김동익(제주도 명인)이 출연해 정성이 가득 담긴 추석 차례상을 차렸다.

추석을 맞이해 김수미는 각 지방의 차례상이 다르다고 언급했다. 지역에 따라 천차만별인 만큼, ‘ 수미네 반찬’은 각 지역 명인들을 초대해 차례 상차림을 선보이는 추석 특집을 준비했다.

OSEN

방송화면 캡처


전라도 지역을 대표하는 김수미가 가장 먼저 나섰다. 개성 넘치는 먹거리와 독특한 여행으로 사랑받고 있는 전라도를 대표해서 차례 상차림에 나선 김수미는 반건조 가오리를 통째로 쪄서 차례상에 올린다고 말했다. 제사를 마친 뒤에는 양념장을 뿌려 ‘가오리찜’으로 먹는다며 자신만의 레시피를 전수했다. 김수미는 비린내를 없애기 위해서는 덜 찌기 보다 차라리 더 찌는 것을 권했다.

다음은 반건조 오징어를 통으로 전으로 먹는 ‘통오징어전’을 소개했다. 평소에도 밥 반찬으로 먹는다는 김수미는 우유에 담가둔 통오징어에 밀가루를 바르고, 계란 옷을 입혀 약한 불에 부쳤다. 조미된 양념이 적당히 남아있어 짭짤하고 쫄깃한 통오징어전이 완성됐다. 특별한 전라도식 음식으로 독특한 차례상이 만들어졌다.

OSEN

방송화면 캡처


두 번째 지역은 강원도였다. 문어가 차례상에 올라간다는 말에 모두가 놀랐다. ‘강원도 명인’으로는 심명순, 심명숙 자매가 출연했다. 김수미가 직접 이들을 맞이했고, 구수한 사투리가 인상적이었다. 범상치 않은 포스를 뽐낸 심명순, 심명숙 자매는 강원도가 영동, 영서로 나뉘고 영서 지역에서 문어가 많이 난다고 설명했다.

문어를 삶는 방법부터 독특했다. 차례상에 올리는 문어이기 때문에 예쁘게 삶아야 했던 것. 심명순-심명숙 자매는 끓는 물에 어떻게 문어를 넣어야 예쁘게 나오는지 자세히 설명해줬고, 문어를 꺼낸 뒤 예쁘게 올리는 법도 자세히 알려줬다.

이후 제사를 마치고 삶은 문어를 맛있게 먹는 방법으로는 ‘문어간장무침’을 선보였다. 문어를 어슷썰기한 뒤 간단한 양념장에 무쳤다. 김수미도 강원도 명인들의 가르침을 경청하며 함께 문어간장무침을 만들었다. 야채와 문어를 양념으로 따로 무친 뒤 마지막에 함께 버무리는 게 포인트였다.

OSEN

방송화면 캡처


경상도 차례상을 선보이기 위해 박경례 명인이 나섰다. 앞서 한 프로그램에서 최현석 셰프와 인연이 있는 박경례는 등장부터 애정을 쏟아냈다. 이어 박경례는 모두가 낯선 ‘군소’라는 해산물이 차례상에 올라간다면서 군소에 대해 설명했다. 독성이 있는 군소 손질법부터 갑오징어 손질, 참소라 삶기 등을 차례로 선보인 뒤 꼬치에 꽂아 간장 양념으로 ‘전복군소조림’을 완성했다.

김수미는 칼집을 내지 않아 소환당하기도 했다. 박경례는 김수미를 소환해 칼집을 내면 예쁜 모양이 나온다면서 아쉬워했고, 김수미는 “지금 하면 늦을까?”라며 같이 아쉬워했다. 하지만 맛은 일품이었다. 이들이 만든 전복군소조림은 차례상에 올라가 모두의 침샘을 자극했다.

OSEN

방송화면 캡처


마지막 지역은 제주도였다. 제주도 특산물 흑돼지를 이용한 흑돼지고기산적을 선보이기 위해 김동익 명인이 출연했다. 김동익은 직접 흑돼지 고기를 가져왔고, 삶을 때 하귤 청귤, 제주도 소주가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그래야 고기의 잡내를 없애고 부드럽게 할 수 있다고 말했다.

고기 산적을 위해 고기를 써는 법, 산적 꼬치 꽃는 순서도 공개됐다. 기름에 넣고 구우면서 부추를 뿌리면서 제주도 차례상에 올라가는 흑돼지고기산적이 완성됐다. 김수미와 여경래는 순서를 틀려 명인에게 지적을 받기도 했다.

김수미는 차례상을 알려주기 위해 먼 걸음을 한 명인들을 위해 장아찌 등을 준비하며 푸짐한 밥상을 마련했다. 김수미와 장동민, 셰프들과 명인들은 밥상에 도란도란 앉아 이야기를 나누며 미리 추석을 느꼈다. /elnino8919@osen.co.kr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