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4789734 0372019090354789734 06 0602001 6.0.21-HOTFIX 37 헤럴드경제 0 false true false false 1567518074000 1567518090000 related

'너의 노래를 들려줘' 송재림, 김세정에 직진 "나에게도 기회 생긴 건가"

글자크기
[헤럴드POP=최유미 기자]

헤럴드경제

KBS2 '너의 노래를 들려줘' 캡처


남주완이 장윤을 포기하려 한다는 홍이영에게 "나에게도 기회 생긴거냐"며 직진을 암시했다.

3일 방송된 KBS2 '너의 노래를 들려줘' (극본 김민주/ 연출 이정미/ 제작 JP E&M)에서는 남주완이 장윤을 향한 마음을 고백하며 "포기하려한다"는 홍이영에게 "나에게도 기회 생긴 거냐"며 직진을 암시했다.

이날 방송에서는 하은주(박지연 분)가 장석현(정성모 분)의 부름을 받고 찾아 갔다. 장석현은 "강명석(송영규 분)에 대해 이야기 해달라"고 전했고, 하은주는 "남주완을 날려주면 원하는 걸 주겠다"고 거래했다.

강명석은 윤미래(윤주희 분)를 불러 "장석현 아들이 오케스트라에 있다"며 "장석현 이사직 철회하지 않으면 문닫게 하겠다"고 명령했다. 남주완은 "정들고 싶으면 연락하라"며 홍이영을 집으로 바래다 줬다. 장윤은 어두운 골목에서 그 장면을 살펴보고 몰래 남주완을 따라나섰다.

장윤은 남주완에게 김이안이 찔린 칼을 던지며 "이거 누구 건지 아시죠?"라며 떠보다 "지휘자님이 이안이 죽이셨어요?"라며 돌직구를 날렸다. 장윤은 "홍이영이 기억을 잃은 것도 아시죠?"라며 남주완의 표정 변화를 살폈고, 남주완은 "왜 증거도 없이 이러냐"며 "단원이 지휘자를 이런 식으로 협박해도 되냐"며 당황하지 않고 이야기했다.

윤미래는 남주완을 찾아가 "장윤 알고 데려왔냐"며 강명석과 만난 이야기를 전했다. 남주완은 "연주에 반했을 뿐"이라고 답했지만 당황했다. 홍이영은 한밤에 오케스트라를 둘러보다 남주완과 마주쳤다. 남주완은 "장윤 보러 온거잖아"라며 홍이영이 장윤의 연주를 볼 수 있도록 블라인드를 살짝 걷어줬다.

홍이영은 "내가 좋아해서 민폐 끼칠까봐 장윤을 포기하려 한다"고 이야기했고, 남주완은 "그럼 내게도 기회가 생긴거냐"며 "노력해야겠다"고 이야기해 홍이영을 당황시켰다.

popnews@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POP & heraldpop.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