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4570427 1082019082454570427 06 0601001 6.0.12-RELEASE 108 엑스포츠뉴스 0 related

"두렵고 무서웠다"…감스트, 성희롱 발언→수척한 모습으로 복귀 [종합]

글자크기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김예은 기자] 아프리카TV 감스트가 2개월의 자숙기간 끝에 돌아왔다. 다수의 프로그램에 출연할 정도로 인기를 끌었던 그는 지난 6월 성희롱 발언으로 논란에 휩싸이며 자숙의 시간을 가졌다.

감스트는 23일 자신의 아프리카TV 방송을 통해 2개월 만에 팬들과 소통했다. 이날 그는 2개월 전 논란을 언급하며 "잘못을 인정하고 반성하며 살아가는 것을 보여드리겠다"고 피해자들과 팬들에게 사과했다.

감스트는 지난 6월 19일 BJ외질혜, NS남순과 합동방송을 진행하다 성희롱 논란에 휩싸였다. 당연하지 게임에 임하다 다른 여성 BJ들의 이름을 언급하며 자위행위를 뜻하는 비속어를 사용한 것. 이 같은 성희롱 발언은 논란으로 이어졌다.

이에 감스트는 같은날 오후 유튜브 채널을 통해 사과영상을 남겼다. 그는 "저는 오늘 새벽 2시경 인터넷 방송에서 게임을 진행하며 저의 미성숙한 발언으로 제가 잘못을 한 그 분에게 큰 상처를 드렸습다. 그 어떤 말로도 용서받지 못할 발언이었다. 진심을 다해 사죄한다"고 고개를 숙였다.

아프리카TV 측은 이러한 논란에 3일 방송 정지 처분을 내렸다. BJ외질혜, NS남순 역시 같은 처분을 받았다. 감스트는 이후에도 방송활동을 하지 않고 2개월간 자숙의 시간을 보냈다.

논란 이후 감스트는 2개월 만인 23일 오후, 자신의 아프리카TV 채널 게시판을 통해 오후 10시 방송을 재개할 것임을 알렸다. 이후 그는 방송을 통해 "사람들 앞에 서는 게 두렵고 무서웠다. 그날 이후 모든 걸 다 잃은 것만 같았다"며 "나쁜 생각도 들었지만 저의 행동으로 발생한 일이기에 힘들어 할 자격도 없다고 생각했다. 다시 처음으로 돌아가 아무것도 없지만 팬분들을 위해 열심히 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몰라보게 달라진 비주얼로도 눈길을 끌었다. 통통했던 과거와 달리 수척해진 모습이었기 때문. 그는 자숙 기간 중 마음고생을 했고, 이에 30kg가 빠졌다고 설명했다.

23일 방송은 첫 방송 재개 후 팬들과 소통하는 시간이었다. 본격 방송 활동은 24일부터 할 예정. 그는 "내일 맨유:크리스탈 팰리스 중계 방송을 할 것"이라고 전했다.

이러한 감스트의 복귀 소식에 누리꾼들은 "한번 더 믿어주겠다", "자극적인 방송은 앞으로 하지 않길" 등 응원의 반응을 보이고 있다. 반면 "2개월이 자숙이냐", "사람 고쳐쓰는 것 아니라던데" 등의 부정적인 반응도 이어지고 있다.

dpdms1291@xportsnews.com / 사진 = 엑스포츠뉴스 DB, 아프리카TV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