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4570226 0292019082454570226 06 0602001 6.0.16-HOTFIX 29 OSEN 0 related

'왓쳐' 한석규vs서강준vs허성태, 일촉즉발 대치.."15년 전 진실 드러난다" [Oh!쎈 컷]

글자크기
OSEN

[OSEN=지민경 기자] 진실과 마주한 한석규와 서강준이 매섭게 폭발한다.

종영까지 단 2회만을 남긴 OCN 토일 오리지널 ‘WATCHER(왓쳐)’(연출 안길호, 극본 한상운, 제작 스튜디오드래곤/ 이하 ‘왓쳐’) 측은 최종장의 서막을 여는 오늘24일, 도치광(한석규 분), 김영군(서강준 분)과 장해룡(허성태 분)의 일촉즉발 대치 현장을 공개했다. 드러난 진실 앞에 막을 수 없이 폭주하는 김영군이 어떤 선택을 할지 그 최종장을 기대케한다.

매회 예측하기 어려운 반전을 거듭해왔던 ‘왓쳐’는 거대한 진실의 윤곽을 드러내며 휘몰아치고 있다. 모든 사건의 배후인 ‘장사회’를 집요하게 쫓아온 도치광은 뇌물장부를 되찾았고, 인생을 뒤흔든 ‘거북이’를 잡는 데 성공했지만 그게 끝이 아님을 깨달은 한태주(김현주 분)는 비리수사팀과 함께하기로 결심했다. 비리수사팀의 칼날은 더욱 예리하게 ‘장사회’를 겨누고 있는 가운데, 김영군의 기억이 선명해지며 어머니를 살해한 진범이 장해룡임이 밝혀져 충격을 안겼다. 장해룡을 시작으로 ‘장사회’의 최종 보스까지 올라갈 수 있을지도 관건이지만, 진실 앞에 김영군이 어떤 선택을 할지도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15회를 앞두고 공개된 사진은 15년 전 진실과 마주한 도치광, 김영군의 분노를 고스란히 담고 있다. 서로에게 총구를 겨눈 도치광, 김영군, 장해룡 사이에 터질 것 같은 긴장감이 흐른다. 분노로 일렁이는 서강준의 눈빛은 금방이라도 방아쇠를 당길 듯 위태롭다. 도발이라도 하는 듯 김영군의 총구에 머리를 갖다 댄 장해룡의 모습도 긴장감의 고리를 더욱 팽팽히 당긴다. 엇갈린 감정이 복잡하게 얽히며 이들의 선택에 궁금증을 끌어 올린다.

비리 경찰로 몰린 김재명(안길강 분)이 아내 살인의 누명까지 쓰게 된 15년 전 사건은 도치광, 김영군, 한태주의 인생을 뒤바꿔놓았다. 김재명이 장현구(이얼 분) 경위를 살해했다고 확신하고 증거를 조작했던 도치광은 이후 나쁜 경찰을 잡는 데 인생을 바쳤고, 김영군은 과거의 진실을 쫓기 위해' 경찰이 됐다. 그동안 사건 이면에 숨겨진 인물들의 심리를 치밀하게 그려온 ‘왓쳐’. 선과 악의 경계를 절묘하게 넘나드는 도치광과 복수를 눈앞에 둔 김영군의 선택 역시 한 치 앞을 예상하기 어렵기에 긴장감을 고조시킨다.

‘왓쳐’ 제작진은 “오늘(24일) 방송되는 15회에서는 15년 전 진실의 모든 것이 밝혀진다. 김영군의 어머니는 왜 죽임을 당했는지, 그날 도치광, 김재명, 장해룡과 어린 김영군에게 무슨 일들이 있었는지 지켜봐 달라”며 “모든 사건의 배후인 ‘장사회’의 탄생 비밀과 충격적 실체 역시 드러날 것”이라며 기대심리를 자극했다.

한편, OCN 내부 감찰 스릴러 ‘왓쳐’의 최종장을 여는 15회는 오늘(24일) 밤 10시 20분 방송한다. /mk3244@osen.co.kr

[사진] OCN ‘WATCHER’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